*도지사(김동연(15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남경필 지사의 돋보인 ‘굳은 의지’ 이전실행 위한 풀어야할 과제는… 남 지사 “북 |*도지사(김동연

2014-08-13 06:1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07878376154 주소복사

남경필 지사의 돋보인 ‘굳은 의지’ 이전실행 위한 풀어야할 과제는…남 지사 “북부경제 활성화·균형발전” 의지 반영
경제 파급력 ‘긍정적’, 업무 효율성은 ‘의문부호’
기업 상당수 남부에 집중… 후유증 최소화 관건
안경환 기자  |  jing@kgnews.co.kr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4.08.12    전자신문  3면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道 산하 공공기관 북부이전

경기도가 산하 공공기관의 북부이전 계획을 수립한 골자는 북부경제 활성화다.

남경필 도지사 역시 북부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 의지를 피력해 왔다.

남 지사는 “고양·남양주·의정부·파주·양주·구리·포천·동두천·가평·연천 등 북부지역을 우선 지원하겠다”며 경기북부 10개년 발전계획을 약속했다.

경기북부 비전·목표·전략 수립, 도로·철도 등 부족한 인프라 확충, 체계적이고 중장기적인 지역개발, 지역별 특성화 정책 수립 등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원활히 실행하기 위해 경기북부 지역발전 지원 조례(가칭)도 제정키로 했다.

이번 도의 산하 공공기관 북부이전 계획은 이같은 남 지사의 의지를 반영한 셈이다.

하지만 이전 계획이 순탄치만은 않을 전망이다.

도가 이전에 따른 경제 파급력이란 긍정적인 부분을 강조했으나 업무 효율성 부분에서는 물음표가 달렸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경우 남북부 19개 지점에 총 12만8천개 기업이 보증지원을 받았다. 이 가운데 64%인 8만2천개 기업이 남부에 위치해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본부 이전 보단 북부에 지점을 추가로 개소하는 게 보다 효과적이란 말이 나온다.

경기관광공사의 경우 관련 업무가 지역을 나누기는 어려우나 업무협조를 할 유관기관 상당수가 남부에 집중돼 있다.

체육단체는 상황이 더 심해 도에 소속된 종목별 가맹경기단체 131곳 중 80% 이상이 남부에 위치해 있다.

도체육회는 55곳 가운데 41곳, 도생활체육회는 46곳 가운데 44곳, 도장애인체육회는 30곳 중 23곳이 수원을 비롯한 경기남부에 몰려있다.

이전할 도 산하 공공기관과 연계된 기업 및 단체들이 단순 업무협조 등을 위해서도 북부를 찾아야 하는 셈이다.

앞서 정부가 청사를 세종시로 옮기면서 도는 같은 후유증을 앓은 바 있다. 간단한 업무협의 및 회의지만 장거리 출장으로 인해 길 위에서 소비하는 시간낭비가 이만저만이 아니어서다.

이로 인해 도는 세종사무소 설치도 검토했다.

도가 조직개편과 함께 경제투자실 일부를 북부로 이전키로 하자 소속 공무원들이 반발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한 관계자는 “의견 수렴 절차도 없는 결정은 결국 ‘탁상행정’이란 오명을 얻게 될 것”이라며 “기관 소속 인원 뿐 아니라 유관기관과의 관계 등도 파악, 어느것이 보다 효과적인 방법인지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안경환기자 jing@<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카톡매니아’ 남경필, 카톡으로 민원 접수받는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광역단체장이 말하는 지방자치] 남경필 경기지사“연정, 경기도서 꼭 실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