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지사(김동연(15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남경필 지사, “잘못 인정하는 투명한 행정 펼쳐야” 【수원인터넷뉴스】남경필 |*도지사(김동연

2014-08-06 09:0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07283270493 주소복사

남경필 지사, 
“잘못 인정하는 투명한 행정 펼쳐야”

수원인터넷뉴스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내가 틀릴 수도 있다는 생각으로 대화와 토론을 통해 도정을 펼쳐야 한다며 경기도청 공무원들의 마인드 혁신을 주문했다. 경제 분야에서는 사회적 시장경제를 도입할 예정으로 도청 신청사 이전을 사회적 기업에 맡기고 싶다는 의중도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5일 오전 9시 경기도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열고 향후 도정 운영 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첫 번째 월례조회 당시 도정 운영방향에 대한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했던 남 지사는 이날도 칠판을 준비해 강의하는 형식으로 자신의 도정 구상을 설명하는 등 특유의 소탈한 소통방식을 선보였다.

 

남 지사는 이날 민간 전문가 도입, 지방외교 강화, 굿모닝버스, 사회적 시장경제, 신청사 이전 등 주요 도정 과제를 일일이 언급하며 자신의 구상을 설명했다.

 

먼저 남 지사는 “민주주의의 기본은 내가 틀릴 수도 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내가 혼자 생각하는 것보다 여러 사람과 대화해서 결정하는 게 더 정의에 가깝다고 가정하고 나의 불완전함을 대화와 토론으로 메꿔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남 지사가 전날 광역버스 입석금지 대책과 관련한 도의 잘못을 인정하고 관련 당국에 대화를 요청한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라며 “기존 관행과 고정관념을 버리고 새로운 행정을 펼치기 위한 마인드 혁신을 주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남 지사는 이를 위한 구체적 방안의 하나로 민간 전문가 활용을 제시했다. 남 지사는 “우리가 모르는 것을 인정하고 그것을 배우는 것이 전혀 창피한 것이 아니다.”라며 “전문가를 모셔 그분들의 경쟁력과 노하우를 배우고 그분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적 시장경제 도입에 대한 구상도 피력했다. 남 지사는 “미국식 시장경제를 받아 들여 굉장히 빠른 성장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외환위기 이후 양극화 심화 등을 겪으면서 우리에게 안 맞는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시장경제의 단점을 보완하는 독일식 사회적 시장경제에 관심이 있다. 앞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기업에 더 많은 인센티브를 주고, 사회적 일자리, 사회적 공동체를 만드는데 경기도가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남 지사는 도청이전을 무리하지 않은 예산 범위 내에서 할 예정이라고 밝힌 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내는 사회적 기업에 도청 이전과 관련된 프로젝트 기회를 주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광역버스 입석금지 문제와 관련해서는 굿모닝 버스가 근본적 해결이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남 지사는 “서울시와도 환승센터 건설에 의견접근을 하고 있다.”라며 “환승센터 건설에 대중교통기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대통령에게 건의한 상태”라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안전이라는 가치와 도민 편의를 함께 가져갈 수 있도록 제대로 준비해서 굿모닝 버스를 실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연정에 대한 경기도민의 찬성이 82%이며, 민선 6기 정책과제 중 일자리 창출이 36.8%, 남지사의 대한 기대감이 82.5%라는 기대한다는 대답이 82.5%로 나온 모 언론의 여론조사 결과를 소개하며 일자리 창출에 노력하자는 말도 했다.

 

이밖에도 남 지사는 이번 미국 방문 기간 중 지방외교란 말을 처음 만들었다며 향후 지방외교 강화를 위해 중국은 물론 독일도 방문할 뜻임을 밝혔다.

 

한편,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핸드폰 번호를 공개하고 직원 누구나 자신에게 문자나, 메신저 서비스를 이용해 소통하자는 파격을 보이기도 했다.

김보희 기자(swinews@hanmail.net)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남경필 지사 “도민 여러분, 문 열고 기다립니다” 【수원인터넷뉴스】“도지사 전체글 보기
이전글 방미 경기도 대표단, 7박 10일간 '외교·투자' 두마리 잡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