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수원시 주변 종합(2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6년째 중단\' 화성 태안3지구 택지개발기간 1년 또 연장 |2-수원시 주변 종합

2014-12-04 11:3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17660680536 주소복사

'6년째 중단' 화성 태안3지구 택지개발기간 1년 또 연장
데스크승인 2014.12.04  | 최종수정 : 2014년 12월 04일 (목) 00:00:01

 

경기도는 화성태안3지구 택지개발사업의 개발기간을 내년 12월 31일까지 1년간 연장하는 내용의 ‘개발계획변경승인’을 고시했다고 3일 밝혔다.

예정지구 지정 위치와 면적, 토지이용계획 등은 바뀌지 않았다.

경기도에 따르면 사업 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LH)공사는 문화재 발견으로 인한 개발 중단민원과 개발방향 등과 관련해 경기도, 화성시, 용주사, 정조대왕문화진흥원과 협의가 안 돼 사업기간을 연장했다.

LH공사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협의를 마칠 계획이지만, 이견차가 커 난항에 예상된다.

태안3지구는 화성시 태안읍 송산·안녕리 일대 118만㎡를 개발해 아파트 등3천794가구를 짓는 사업으로 지난 1998년 택지개발 예정지구로 지정됐다.

LH공사는 2004년 3천500여억원을 들여 용지보상을 마치고 실시계획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2006년 부지조성공사를 시작했으나 2009년 이후 공사를 완전히 중단했다.

정조대왕 초장지(정조의 시신이 처음 묻혔던 곳)의 재실터와 건물지가 발견됐고 인근에 사적 206호 융.건릉, 국보 제120호 범종이 있는 용주사, 정조가 농업용수 확보를 위해 축조한 만년제(도지정문화제 제161호) 등이 있어 불교계로부터 거센 반발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정조대왕문화진흥원이 사업지구 인근에 있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융·건릉이 아파트 건설계획으로 훼손될 우려가 크다며 유네스코 본부에 현지실사를 요구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LH는 6년째 공사를 진행하지 못한채 태안3지구 택지개발사업 현장의 토사를 화성시 다른 사업지구인 향남2지구 공사장으로 옮기는 작업만 하고 있다.

김만구기자/prime@joongboo.com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확대 개발된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첨단 소재분야의 히든챔피언, 동탄 첨단복합산업단지에 투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