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수원시 주변 종합(2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오산 ‘세교3지구 무기한 연장說’ 파장 |2-수원시 주변 종합

2010-07-14 08:2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79063686172 주소복사

오산 ‘세교3지구 무기한 연장說’ 파장
지구지정에 토지수용 동의… 보상은 나몰라라
“헐값에도 살사람 없어… 계발계획 철회” 호소
2010년 07월 13일 (화)  전자신문 | 19면   정재훈 기자 jjh2@kgnews.co.kr
   
 
  ▲ 12일 오산시 신촌동의 한 노인이 본인 소유의 논이 오산 세교신도시 3지구에 수용되면서 시가의 60% 정도밖에 안되는 헐값에도 팔리지 않자 한탄하고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주민들 절반이 은행 이자도 감당하기 힘들어 헐값에 땅을 팔아넘겨야 할 지경”

오산시 가장동에서 감자농사를 지으며 사는 박(59)씨는 지난 2009년 9월에 지구 지정이 완료된 오산 세교신도시 3지구에 본인의 논과 밭이 포함돼, 손해를 감수하면서 토지 수용에 동의했다.

그러나 최근 ‘세교3지구 무기한 연장’이라는 소문들이 여기저기에서 흘러나오자 해당 지역 주민들은 정당한 재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인 것을 풀어 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해 9월 세교3지구의 지구지정이 확정 되면서 LH는 늦어도 올해 6월까지 토지보상을 완료할 것이라고 공언했으나 현재까지 토지보상에 대한 구체적인 움직임은 전혀 없는 상태다.

박씨는 “길게는 6년에서 짧게는 3년 동안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여 있으면서 다른 지역에 비해 땅값이 떨어진 곳이 허다하다”며 “개발이 무기한 연기된다면 서둘러 개발행위제한을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실 박씨 등 원주민 들은 올해 4월 까지만 하더라도 해당 지역 주민 1천101명의 서명이 담긴 ‘세교3지구 개발 촉구’ 서한을 청와대와 국회, 국토해양부, LH 등에 보내는 등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세교3지구 개발이 무기한 연기될 수 있다는 설이 곳곳에서 흘러나오면서 “차라리 이럴 바에는 개발계획을 철회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실제로 개발행위제한구역으로 묶인 가장동 일원의 논과 밭의 경우 개발제한구역으로 지정되던 당시 3.3㎡에 약 90만원 안팎으로 거래가 이뤄졌었지만 지금은 그 가격에 60%에도 팔기 힘든 실정이다.

서동에 사는 Y(69·여)씨는 “목돈이 필요해 헐값에 땅을 내놨지만 찾는 사람이 없다”며 “논을 보고 있으면 한숨만 나온다”고 한탄했다.

상황이 이렇지만 정부와 LH는 세교3지구 개발의 무기한 연기라는 무성한 소문에 대해 ‘변경사항 없음’ 이라는 뻔한 답변만 내놓고 있어 원주민들을 두 번 울리고 있다.

한편 세교3지구의 원주민 대표단은 오는 17일 오산시장과 면담에서 개발행위제한구역을 조속히 해지해 줄 것을 요청하기로 했다.
정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경기신문(http://www.kg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오산 세교2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전체글 보기
이전글 동탄2신도시 GTX없이 실시계획 승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