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 등(59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데스크칼럼]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정치 이슈 등

2021-11-29 06:0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8133286688 주소복사

[데스크칼럼]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기자명 정재수 입력 2021.11.28 18:11

2022년 3월 9일. 제20대 대통령 선거일이다. 그날로부터 83일 후에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치러진다.

오늘이 2021년 11월 29일로 대선을 꼭 100일을 앞둔 시점이다.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야당인 국민의힘은 각각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를 선출하고, 본격적인 경쟁에 앞서 샅바싸움을 펼치고 있다.

각 당별로 선대위를 구성하고, 진용을 꾸리며 20대 대통령 선거 승리를 위한 채비를 하고 있다.

100일 앞으로 다가온 대통령 선거. 대선 만큼이나 중요한 국가적 일정이 있을까 싶다.

그래서일까? 대선에 국민들의 이목이 쏠리면서 지방선거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게 현실이다.

도지사와 시장·군수는 물론 광역의원과 기초의원까지 뽑는 선거가 바로 지방선거다.

자치단체장의 경우 현재의 ‘자리’를 사수해야 하는 현역부터 재수·삼수생에 처음으로 도전하는 신입생까지….

여기에 ‘재선, 삼선’을 꿈꾸는 현역 광역·기초의원은 물론 ‘초선’을 꿈꾸는 정치 신인들도 있다.

이처럼 각자 자신들의 더 큰 꿈과 목표를 위해 내년 지방선거를 준비하고 있지만, 사실 이번 지방선거에 있어서 만큼은 녹록치 않다.

과거 지방선거를 보자.

1년 전부터 출마선언을 하고, 물밑으로 지역주민들을 만나 스킨십을 하기 바빴다. 이후 수면 위로 끌어올리면서 본격적인 표심잡기에 나서는게 보통이었다.

하지만, 이번 지방선거 분위기는 2018년 지방선거와 비교해도 너무 조용하다.

자치단체장의 경우 하마평에 오르는 후보들의 출마선언도 있을 법 한데 그렇지도 않다.

왜 일까?

대선 후 바로 치러지는 지방선거라는 점이다.

그야말로 지방선거는 ‘안갯속 정중동’이다.

후보들이 지방선거를 준비해야 하는 시간도 시간이지만, 대선 이후 치러지는 지방선거이기에 섣불리 움직일 수 없다는 점도 깔려있다.

예년 같으면 한창 지방선거 열기로 뜨거워야 할 시기임에도 대선 분위기에 밀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분위기다.

대선 이후 석 달 만에 치러지는 지방선거다 보니 주민들 관심 우선순위에서 밀리고 있다.

주민들의 우선순위도 우선순위지만, 각 후보들의 대선 결과를 보고 움직이려는 분위기도 한 몫하고 있다.

지방선거 후보자들 자체부터 지방선거가 아닌 대선 결과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이다.

이런 분위기 때문일까.

‘3월 대선 결과가 6월 지방선거 결과’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그 만큼 대선 결과가 지방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엄청 날 것이라는 얘기일 것이다.

후보들도 후보들이지만, 유권자들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석 달 만에 후보들을 파악하고, 공약도 살펴봐야 한다.

지역 발전을 위해 기꺼이 ‘일꾼’이 될 수 있는 후보를 바르게 선택할 수 있는 시간이 모자랄 수 있다.

각 정당도 마찬가지다.

사실상 모든 당력을 대선에 집중하면서 지방선거를 챙길 여력이 없는게 현실이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근간이 되는, 지방자치를 위한 축제인 지방선거의 의미가 무색해질 수도 있다.

‘국가의 일꾼’인 대통령을 뽑는 대선도 중요하지만, ‘지역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도 중요하다.

경기도에서는 도지사를 비롯해 교육감, 31개 시·군 자치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을 선출해야 한다.

비록 대선에 가려질 수 밖에 없는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되겠지만 유권자들의 현명한 판단만이 해결책이다.

여기에 후보들 역시 대선 결과에 휘둘리지 않고, 자신의 공약과 정책으로 유권자들에게 다가서야 할 것이다.

지방선거는 그 야말로 지역주민들의 삶을 가장 가까이서 보고 일할 수 있는 지역 일꾼을 뽑는 절차다.

대선에 묻혀 지방선거의 본질이 훼손되지 않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정재수 지역사회부장

페이스북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직 전격 수락..尹·李 갈등도 극적 봉합 전체글 보기
이전글 ‘이재명표 부동산’ ‘윤석열표 부동산’을 물었더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