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_전시.행사 등(104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나라를 구하는데 남녀가 따로 있나”…수원의 용감한 여성들 기획전 |알림_전시.행사 등

2022-08-14 07: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60429521255 주소복사

“나라를 구하는데 남녀가 따로 있나”…수원의 용감한 여성들 기획전

“어르신들 존경의 마음으로 작품 재 작업해 전시”

“33인 기생들 널리 알리고 민족 정신 느꼈으면”

수원 유일한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 기려

정창규 기자 kgcomm@kgnews.co.kr

등록 2022.08.12 06:00:00

▲ 수원도시공사 가족여성회관은 10일부터 9월 8일까지 ‘동시대를 살아간 용감한 여성전’을 기획 선보였다. (사진=정창규 기자)

 

수원시에서 8․14세계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과 8.15광복절을 맞아 용감한 여성들의 활동을 기리는 특별전이 열렸다.

 

수원가족여성회관 갤러리 전시장에 들어서자 아리랑을 부르는 할머니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노래가 들리는 곳엔 수원의 유일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안점순 할머니의 생전 활동 영상이 나오고 있었다.

 

이 안점순 사진영상전을 담당한 이성호 수원평화나비 공동대표는 “이번 특별전에서 안점순 할머니를 비롯한 전 세계에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전쟁 피해자들을 기리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겠다는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고 말했다.

 

▲ 전시장에 들어서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안점순 할머니의 생전 활동 영상을 볼 수 있다. (사진=정창규 기자)

 

특별전 오른편엔 여성독립운동가로 활동했던 어르신들의 자화상과 수원의 33인 기생 등 84점의 작품들과 전쟁미망인들의 이름이 걸려있었다.

 

특별전을 공동 주관한 신현옥 한국치매미술치료협회 대표는 “치매기가 있는 어르신들도 일제강점기 당시를 떠올리며 그렸다”면서 “당시 독립항쟁을 했던 어르신들을 존경하는 마음으로 작품을 재 작업해 전시했다”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수원의 33인 기생과 같은 독립운동의 선구자들을 널리 알리고 많은 사람들이 와서 민족 정신을 느꼈으면 좋겠다”며 독자들의 방문을 장려했다.

 

특별전 왼편 10가지의 여성독립운동가 배너에는 여성들이 3·1만세운동 전후로 국내외에서 어떠한 활약을 했는지 알 수 있었다.

 

권금상 수원가족여성회관 관장은 “현재 여성독립운동가가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안타깝다”며 “8·15를 기점으로 다시 한 번 여성들이 일제강점기 당시 어떻게 살았고 어떤 기억을 갖고 사는지 역사를 함께 나눴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수원가족여성회관과 수원평화나비, 한국치매미술치료협회가 공동 주관한 이 특별전은 9월 8일까지 열리며 여성인권운동가 안점순 사진영상전과 그날의 함성전, 여성독립운동가 배너전 등 세 개의 주제를 감상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정창규 기자 ]

정창규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경기신문 (https://www.kgnews.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22∼27일 수원 장안구민회관서 ‘함께하는 친환경 작품전시회’ 두 번째 이야기 전체글 보기
이전글 가족여성회관 ‘동시대를 살아간 수원의 용감한 여성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