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_전시.행사 등(97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우리아이 자리가 어디지?” 그 말이 작품이 됐네- 영동아트포라 갤러리 |알림_전시.행사 등

2014-09-04 22:2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09837312216 주소복사

“우리아이 자리가 어디지?” 그 말이 작품이 됐네- 영동아트포라 갤러리

의자는 곧 시작을 상징한다는 작가 백기영

등록일 : 2014-09-04 00:20:17 |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백기영 작가의 그림 속에는 의자가 그려져 있다

 
벽에 걸린 그림을 보고 있노라니 참 이상한 것이 하나 있다. 모든 그림 안에 의자가 하나씩 자리를 잡고 앉았다. 왜 이 작가는 이렇게 의자를 그림 안에 그렸을까? 수원 팔달구 지동교 옆에 자리한 영동시장 2층. 가을비가 참 억세다 할 정도로 쏟아지는데, 3일 오후 아트포라 갤러리인 아라를 들려보았다.

작가 백기영(여, 42세. 당수동 거주)씨는 그림을 그린다. 그 그림 속에 의자가 들어있다. 그리고 그 의자를 ‘시작’이라고 표현을 했다. 왜 그런 표현을 한 것일까? 아무리 생각해도 작가의 의도를 알아내기에는 역부족이다. 그래서 질문을 던졌다. ‘왜 그림 속에 의자가 있는가?’를. 돌아오는 대답은 간단했다. 의자가 모든 것의 시작이라는 것이다.

왼쪽그림은 신입사원 입사를 축하합니다. 오늘쪽 그림은 부장님, 승진을 축하합니다

 
‘처음’은 의자로 시작된다

“어릴 때 초등학교에 처음 들어가면 어머니들이 아이들이 자리를 찾아봅니다. ‘우리 아이 자리가 어디지?’ 라는 질문과 함께요. 그 자리에는 반드시 의자가 있습니다. 결국 그 자리라는 것이 의자를 말하는 것이죠.”
그래서 백기영 작가가 생각하는 의자란 시작이라고 한다. 백기영 작가의 작품 사이에 이런 글귀가 보인다.
‘나의 시작은 의자와 함께(My start is with chair)
언제나 우리 곁에 있는 의자들
어린 시절, 학교 다니고, 연애를 하고, 일을 시작하고, 잠시 쉴 때도
우리는 늘 의자와 함께 하였다.
지금 있는 자리가 불편하거나 힘들더라도 그 자리에서 
처음 시작할 때의 마음을 생각해보자‘
라는 글귀이다.

“제가 한 10년 정도 직장생활을 했어요. 그러다가 다시 일을 시작하려고 하니까 자리를 차지한다는 것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느꼈죠. 결국은 제 의자가 없다는 거예요. 의자가 없다는 것은 제가 편히 쉬거나, 일을 할 수 있는 자리가 없다는 뜻입니다. 그래서 의자가 우리에게 얼마나 필요한 것인가를 깨달은 것이죠.”

백기영 작가의 '그래 시작하는거야 1'

 
처음으로 연 미술전시회

9월 14일까지 아트포라 갤러리 아라에서 전시회를 열고 있는 백기영 작가. 본인은 굳이 작가라는 표현을 하지 말았으면 하는 바람을 이야기한다. 전시회 취재를 한다고 하니 조금은 의아한 얼굴로 바라본다. 자신이 대단한 사람도 아닌데 어떻게 기사를 쓸 수 있느냐는 것이다. 차근차근 설명을 해 준 다음에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수원 토박이인 백기영 작가는 초, 중, 고를 모두 수원에서 나온 토박이이다. 그림을 그리고 전시회를 하고 있지만 전공은 건축이란다. 그런데 무엇을 만들고 나서 그곳에 그림을 그리기를 좋아했다고, 특히 아이들의 방을 꾸밀 때는 이것저것 직접 그려 넣어 아름답게 꾸미기도 했단다. 그러다가 전시를 위해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것은 얼마 되지 않았다고.

“이렇게 제 이름을 갖고 전시회를 하는 것은 처음입니다. 제 그림이 워낙 독특해서인지 친구들도 처음에 의자를 그린 그림을 보고 무슨 뜻이냐고 질문을 많이 합니다. 저는 의자는 곧 시작이라는 것을 이야기하고, 아이가 처음으로 어머니를 떠나서 만나게 되는 것이, 초등학교의 의자이기 때문에 의자가 곧 시작이라고 알려주기도 하죠.”

의자는 곧 시작이라고 살명을 하는 백기영 작가의 작품

 
백기영 작가의 의자를 보고 있노라니 묘하게 빠져든다. 아마도 그 의자가 시작이고, 우리가 가장 편하게 앉아있을 수 있기 때문은 아닐까?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만나게 되는 의자. 작가의 의자에는 이런 말들이 쓰여 있다.

‘신입사원, 입사를 축하합니다.’
‘부장님, 승진을 축하합니다.’
‘그래, 시작하는거야 1, 2’  
많은 사람들이 갤러리 아라를 찾아 그 의자에 얽힌 이야기 하나쯤 만들어 보기를 권유한다.
  • 백기영
  • , 

  • 전시회
  • , 

  • 의자
  • , 

  • 아트포라
  • , 

  • 갤러리 아라
  • , 

  • 영동시장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양종천의 전시회 안내]_ " [14.0905 현재] * 추석 연휴 휴 전체글 보기
    이전글 [양종천의 전시회안내]_[➀ 전시회 제목_ 사진가 박김형준 초대전- ‘산드래미 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