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_전시.행사 등(96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지동교에 ‘KBS-TV 6시 내 고향’이 온단다 |알림_전시.행사 등

2014-08-25 07:5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08920887790 주소복사

지동교에 ‘KBS-TV 6시 내 고향’이 온단다

봉사하는 사람들 토요상설무대 꾸며

등록일 : 2014-08-24 09:53:04 |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지동교 토요상설문화공연에 모인 사람들


26일(화) 오후 2시에 KBS-TV의 ‘6시 내고향’이 온다고 지동교에 현수막이 걸렸다. 화요일 오후 2시부터 두 시간동안 개그맨 조문식의 사회로 ‘도도한 여자’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가수 박윤경이 출연한다고 한다, 9월 8일 추석을 앞두고 영동시장과 지동시장을 방문한다는 ‘6시 내고향’에 대한 기대로 벌써부터 양 시장의 사람들은 술렁거리고 있다.

“아무래도 추석 전에 6시 내고향이 시장을 방문하고 나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 수 있을 것 같아요. 저희 영동시장은 한복시장이잖아요. 아마도 6시 내고향이 시장에 찾아와 우리 한복의 아름다움을 홍보를 좀 해준다고 하면, 추석을 맞이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한복을 입지 않을까요?”

영동시장에서 한복 점포를 하고 있다는 한 점주는 기대가된다고 하면서 말을 한다. 영동시장은 국내최대의 한복시장으로 매년 ‘한복경연대회’등을 열면서 한복의 생활화 등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는 시장이다.

'6시 내고향' 방문 알림 현수막


‘팔달문시장의 날’에 만난 봉사하는 사람들

23일은 팔달문 앞에 있는 9곳의 시장 중에서 ‘팔달문 시장의 날’이다. 팔달문 시장은 시장 문화학교가 있는 곳으로 춤, 소리 등 우리 전통문화에 대해서 배울 수 있는 공간이다. 이곳에서 학습을 하는 사람들이 만든 봉사단체가 있다. 그 봉사단체들이 토요문화상설무대에 올랐다.

제일먼저 각설이패가 무대에 올라 신바람 나는 놀이로 지동교에 모인 사람들을 즐겁게 만들어 주었다. 각설이는 구한말 유랑집단들의 한 유파다. 각설이 하면 누구나 걸인(乞人)을 연상하겠지만, 각설이가 유랑집단의 한 유파로 당당하게 자리매김을 하게 된 것은 바로 그들 집단들이 부르는 ‘각설이타령’ 때문이다.

최남선은 일찍 수표교 다리 밑에서 소리를 하는 각설이들을 보고 ‘대단한 예인집단’이라고 칭찬을 했다고 하니 그 실력이 어느 정도인가 가늠할 수가 있다. 요즈음에는 각설이타령이라기보다 ‘품바타령’으로 더 유명해진 각설이타령은 ‘장타령’이라고도 한다. 장타령이라는 어원은 장을 쫓아다니며 소리를 하기 때문이라고도 하고, 1에서부터 시작한 노래가 장(10, 열)으로 끝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각설이패들이 한바탕 신나는 무대도 만들고


각설이패는 걸인집단이다. 하지만 이들은 그저 밥을 얻고 동냥을 하는 것이 아니고 소리품을 팔아 정당한 대가를 요구했다고 한다. 구한말 정세가 혼란할 때 남사당패, 중매구패, 솟대쟁이패, 사당패, 걸립패 등 많은 유랑집단들이 전국을 누비면서 소리와 기예를 선보이며 그 대가를 받아 생활을 했는데, 이들의 주 활동무대가 5일장과 마을의 사대부 집이었다. 거기에 비해 각설이패는 5일장과 장거리를 주 활동 무대로 삼았다는 점이 차이가 있다.

봉사하는 여인 김승희 단장을 만나다

이곳에서 만난 김승희씨. 벌써 20년이란 시간을 사람들을 가르치고 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사람들은 김승희 단장이 이끌고 있는 봉사단체. 무용, 민요, 연희, 색소폰, 가수 등 다양한 장르의 사람들이 모여 만든 봉사단체이다. 수원에서 21세기 여성개발원의 단장을 맡아보면서 하고 있는 봉사활동이 벌써 20년 가까이 되었다.

경기민요를 부르는 봉사자들.(우측에서 세번째가 김승희 단장)


경기민요를 하는 김승희 단장은 봉사를 하기 위해 살풀이 등 춤까지 배우면서 열심을 냈다. 이렇게 봉사를 할 수 있었던 것은 공직자였던 남편의 도움이 컸다는 것이다. 이날도 6명의 여인들이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무대에 올라 경기민요 한바탕을 구성진 가락으로 멋지게 모여 있는 사람들에게 불러주었다.

봉사하는 사람들이 마련해 준 토요문화상설무대. 그리고 그 중심에서 봉사를 하고 있는 김승희 단장. 이들이 만들어 가는 무대와 함께 ‘6시 내고향’이 올 추석에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어 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기생충과 인간사회’특강 개최 오는 28일 평생학습관 대강당, 서민교수 강 전체글 보기
이전글 [양종천의 전시회 안내]_ [14.0825 현재][‘이건희 展’]_[‘(1)남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