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_전시.행사 등(97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시장상인들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라!_ 영동시장 아트포라 보물찾기 프로젝트 |알림_전시.행사 등

2013-12-14 18:1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87012205841 주소복사

시장상인들의 숨겨진 보물을 찾아라!_ 영동시장 아트포라 보물찾기 프로젝트
등록일 : 2013-12-11 22:48:54 | 작성자 : 시민기자 하주성

영동시장 2층 갤러리 아라에서 12일부터 전시될 보물찾기 프로젝트를 준비하는 사람들

 
시장 상인들에게 숨겨 놓은 보물들이 있을까? 과연 그들이 숨겨놓은 귀한 물건과 애장품은 무엇일까? 12일부터 26일까지 팔달문 앞 영동시장 2층에 있는 갤러리 아라에서는 ‘아트포라 보물찾기 프로젝트 ’13‘으로 꼭꼭 숨겨진 애장품을 찾아 전시를 하는 숨겨진 보물찾기 전이 열린다. 전시 개막을 하루 앞둔 11일 오후 아라를 찾았다.

영동시장 상인들과 아트포라의 홍재주 큐레이터 등이, 한창 물건을 이리저리 옮기면서 전시준비를 하고 있다. 얼핏 보아도 꽤 세월이 지났을 듯한 물건들이 보인다. 나름 집의 한편에서 먼지를 뒤집어 쓴 채 있거나, 고이 모셔놓았을 것 같은 물건들도 보인다. 전시 목록 하나마다 사연이 들어있다.  

4살짜리가 입던 두렁치마

한편에 마련된 걸개 전시대에는 조각보와 한복, 그리고 옛 도시락을 보온하던 가방 등이 걸려있다. 그 중 ‘두렁치마’라고 이름을 붙인 치마가 한 벌 보인다. 두렁치마란 남녀 아이들이 태어나면서부터 3~4세가 될 때까지 입히는 치마로, 색동이나 단색의 옷감을 이용해 누비로 만드는 치마를 말한다.

어린시절 입던 두렁치마. 4살 때 입었다는 이 치마의 주인은 60세이다

 
이 두렁치마는 아기들이 누워있을 때 뒤가 배기지 않도록 겹치는 부분이 없이 만든다. 또한 기저귀 등을 갈아 채울 수 있도록 뒤편이 터져 있으며, 어깨에는 끈을 달아 흘러내리지 않도록 했다. 영동시장 내에 동성주단에서 출품한 이 두렁치마는, 주인이 4세 때 입던 치마이며 현재 두렁치마의 주인은 60세라고 한다.

금을 달던 금 저울도 선보여

누구는 결혼식 때 입었던 남자용 한복을 내놓았는가 하면, 또 어떤 사람은 재단가위와 가위집을 내놓기도 했다. 지금이야 가위가 흔하지만, 예전에는 재단가위 하나를 마련하는데도 힘들었다고 한다. 그러다 보니 가위를 귀하게 여겨 가위집을 천으로 만들어, 그 안에 가위를 보관했다는 것이다.

영신주단(대표 성순옥)에서는 금저울을 출품했다. 지인에게서 선물로 받았다는 금저울은, 과거 금은방에서 금의 무게를 측정할 때 사용하던 저울이다. 금저울은 겉을 주걱처럼 생긴 목재로 집을 만들고 그 안에 저울을 넣을 수 있도록 만든 것으로, 요즈음 들어서는 상당히 귀한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금저울은 전시를 마감하면 분실에 대비해 별도 보관을 한다고.

금은방에서 금을 달 때 사용하던 금저울

 
추억의 물건들을 돌아보는 재미

“아트포라는 영동시장 2층에 입주한 작가들의 모임입니다. 영동시장은 우리나라에서도 가장 큰 한복과 포목집들이 들어서 있는 전통시장이기도 하고요. 상인들과 작가들이 한 자리에서 의미 있는 행사를 갖기 위해 이런 프로젝트를 마련했습니다. 상가 2층에 작가들이 입주를 하고 있지만, 정작 상인들은 거리가 먼 것으로 생각들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작품의 전시나 작가들의 작품이 절대 멀리할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습니다. 누구나 작가가 될 수 있고, 누구나 전시를 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자 이 기획전을 마련했습니다.”

아트포라 홍재주 큐레이터는 상인들과 작가들이 함께 발전을 하기 위해서는 함께 노력을 해야 한다고 말한다. 그래서 준비를 한 것이 ‘보물찾기 프로젝트’라는 것. 
(주)영동시장 이정관 대표이사는 군 시절에 사진병으로 근무를 하면서 총 대신에 늘 지니고 다닌 카메라와 가방을 출품했다. 그 당시 니콘 FM2로 짝은 군대시절 사진과 함께.

영동시장 상인들이 출품한 보물들

 
영동시장 상인들이 출품한 30여 점의 전시품목은 다양하다. 자신이 직접 만든 작품서부터 사주함과 반짇고리, 정육점에서 사용하던 추 저울. 재단자와 큐빅다이아몬드 액자, 주판과 조각보, 손녀를 위해 배우기 시작했다는 선물포장과 리본아트, 가야금과 청동화로, 다듬이돌, 나무 돈통과 옛날전화기, 호마이카 재봉틀장 등 돌아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연말을 맞아 혹 집안에서 먼지를 뒤집어 쓴 채 숨겨진 것들이 있는가를 찾아보는 계기가 될 것 같은 ‘보물찾기 프로젝트’ 26일까지 영동시장 2층에 자리한 갤러리 아라를 찾아, 숨겨진 보물들을 만나보는 재미를 느껴보기를 바란다. 
이 전시회에는 아트포라 입주 작가들의 작품전인 ‘아름다운 동행 전’도 함께 열린다고 한다. 작가들의 작품도 구매가 가능하다고.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기부천사 가수 션 초청 수원포럼 개최 전체글 보기
이전글 행궁동 레지던시 입주작가 모집합니다운영위,25일까지 진행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