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자투리 땅 등을 활용한 도시농업이 새로운 문화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올 한 해 농사를 마친 도시농부들이 수원 경기도 문화의 전당에서 잔치를 연다.

경기농림진흥재단은 '나는 도시농부다'를 주제로 내달 1일 도시농업콘서트를 열고, 즐거움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날 콘서트는 '베란다 텃밭 강사'인 권내경씨와 국내 1호 채소소믈리에(채소에 대한 정보를 전달해 주는 사람)인 김은경 한국채소소믈리에 협회장 등이 도시농업에 대해 강의할 예정이다.

또 농부들로 구성된 '파머스밴드'의 음악으로 콘서트의 흥을 더할 계획이다.

/김성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