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_전시.행사 등(96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도시 존재성에 문화가 근간이 돼야" |알림_전시.행사 등

2011-09-16 07: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16125500396 주소복사

"도시 존재성에 문화가 근간이 돼야"
강형기 교수, 수원포럼서 문화 중요성 전파
2011년 09월 16일 (금) 이화연 기자 lhy@suwon.com

수원시는 15일 시청 대강당에서 충북대 행정학과 교수이자 공무원들의 글방인 '향부숙(鄕富塾)' 숙장인 강형기 교수를 강사로 초빙해 수원포럼을 열었다.

시대의 요구에 부응하는 깨어있는 행정을 주장하고 있는 강 교수는 지역을 이끌어가는 공직자를 육성하는 향부숙 교육기관의 숙장으로, 이날 수원시 200여명의 공직자와 시민들이 모인 가운데 21세기 문화행정의 중요성을 알렸다.

강교수는 "21세기 국제화 시대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나라와 나라 사이에 국경이라는 커튼이 없어지고 남는 것은 지방과 도시"라며 "도시의 존재성에 문화가 근간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방자치단체가 대응해야 할 문화·행정이라는 것은 행정시책의 전 영역을 '문화의 관점'에서 검토하고, 문화적인 도시 만들기와 문화적인 환경만들기를 추진해 가는 사업"이라고 정의했다.

그는 또 "행정은 각각 나누어진 개체가 아니라 하나의 유기체가 돼 주민과 소통하고, 주민을 문화의 주체자, 즉 문화의 향유자일 뿐만 아니라 창조자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글이 좋으시면 손가락 모양의 추천 버튼을 눌러주세요.
포털 daum view(블로그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감사합니다.

이화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나혜석 거리는 9월이면 축제가 한창 전체글 보기
이전글 시간이 멈춘 마을 행궁동… 예술을 입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