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영.유통.(80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전통시장 활성화 재단\' 설립 추진 |*경제.경영.유통.

2019-05-03 05:3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6829509550 주소복사

수원시 '전통시장 활성화 재단' 설립 추진
  •  김현우
  •  기사입력 2019.05.02





시설현대화·볼거리 등 사업 발굴… 이달 추경안 타당성 조사 용역
예산 편성 의회 긴밀협조 필요
수원시가 전국에서 처음으로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재단 설립에 나선다.
 
2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말 개관을 목표로 ‘수원 상권 활성화 재단’ 설립을 준비하고 있다.
 
재단이 설립되면 현재 시에서 맡고 있는 전통시장 지원 사업과 향후 정부에서 지원되는 보조금 등을 활용해 지역상권 활성화 사업에 집중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시에는 못골종합시장과 화서시장, 수원역전시장, 지동시장 등 모두 22곳의 전통시장이 자리잡고 있다.
 
시는 ‘수원시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지원 조례’를 통해 이들 전통시장에 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수원시의회는 최근 주목받고 있는 골목상권(도로변)까지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말 해당 조례를 개정했다.
 
현재 시에서는 전통시장의 미래를 준비하기 위해 시장별로 특화된 정책이나 먹거리 등을 찾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보수적인 공무원 사회의 특성상 추가적인 지원 사업 발굴은 어려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에 전통시장을 돕는 전문기관을 설립해 보다 자유로운 환경에서 시설현대화나 시장만의 개성, 볼거리 등을 발굴하겠다는 것이다.
 
게다가 재단이 설립되면 정부가 자영업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8대 핵심 정책과제’ 중 시가 선정된 ‘구도심 상권 복합 개발’ 사업을 맡아 추진하게 된다.
 
정부는 기존 전통시장 지원사업과 연계해 복합청년몰, 특성화 시장, 시설 현대화 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인데 정부 40억 원, 시 4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시는 재단 설립을 위해 이달 중으로 편성 예정인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안에 약 1천만 원을 편성해 재단 설립과 관련된 타당성 조사 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예산 편성을 위해서는 시의회와도 긴밀한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예산이 통과되면 용역을 발주하고, 그 결과에 따라 주민의견 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올해 안으로 재단 설립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많은 예산을 지원했지만 어느정도 한계에 부딪힌 느낌”이라며 “전통시장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를 들어 방부제가 없지만 수원의 통닭을 부산에서 먹을 수 있다거나, 특정 시장을 가야만 느낄 수 있는 분위기 연출 등 특화된 요소가 필요하다”며 “여기에 골목상권까지 일으킬 수 있도록 하는게 재단이 맡을 역할이다. 지역경제를 위해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사진=연합(해당 기사와 관련 없음)
 

 
저작권자 © 중부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부동산 거래절벽 취득·양도세 완화가 최선의 해법" 42% 전체글 보기
이전글 [취재수첩] 초가삼간 다 태우는 부동산 규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