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영.유통.(78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한은 "지역별 부동산 안정화 조치 고려해볼 수도 있다" |*경제.경영.유통.

2019-04-03 05:1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4235833488 주소복사

한은 "지역별 부동산 안정화 조치 고려해볼 수도 있다"

"최근 전세가 하락세, 입주물량 확대와 조정압력 때문"
이주열 한은 총재
이주열 한은 총재[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차지연 기자 = 한국은행은 2일 "특정 지역의 부동산 시장 부진이 더욱 심화될 경우 정부가 지역별 상황에 따라 필요한 정책을 유연하게 운용하는 등 부동산 안정화를 위한 조치를 고려해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은은 '지역별 맞춤형 수요진작 정책을 통한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 대한 견해를 묻는 국회 기획재정위 소속 자유한국당 김광림 의원의 질의에 서면 답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부동산 안정화) 정책의 시행 여부는 관련 정부 부처에서 해당 지역의 경기 여건, 미분양주택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면서 "다만 앞으로 지방의 입주 물량이 점차 줄어드는 점 등을 감안하면 향후 지방 주택경기는 상황을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최근 전세가격 하락세의 이유에 대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의 질의에는 "9·13 부동산 대책 이후 주택가격이 안정화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측면도 일부 있으나, 그보다는 입주물량 확대, 전세가격 상승누적에 따른 조정압력 등이 주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향후 추이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민주당 유승희 의원이 질의한 디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서는 "최근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보다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으나, 그 원인과 거시경제 상황 등을 고려할 때 디플레이션 발생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내다봤다.

한은은 "디플레이션은 가격하락이 상품 및 서비스 전반에서 광범위하게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최근의 저(低)인플레이션은 석유류, 농축수산물 등 공급측 요인의 일시적인 가격하락에 주요 기인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조적 물가지표는 대체로 1%대 중후반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또한 디플레이션은 통상 극심한 경기침체에 수반돼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최근 우리 경제는 잠재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성장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부동산 거래, 이젠 데이터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30兆 백화점 양극화 심화...'빅3'가 95% 차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