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영.유통.(78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삼성전자 구미 네트워크사업부 4월까지 수원으로 이전한다 |*경제.경영.유통.

2019-01-07 15:4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46843571677 주소복사

삼성전자 구미 네트워크사업부 4월까지 수원으로 이전한다



제조기능·개발부서 통합 200명가량 옮길 듯…"구미경제 타격"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

삼성전자 구미2사업장[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삼성전자 스마트시티(구미사업장) 일부 부서가 오는 4월까지 수원으로 이전한다.

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시티 네트워크사업부의 제조기능을 수원에 있는 디지털미디어시티로 통합한다.

네트워크사업부는 휴대전화 기지국의 네트워크 장비 생산 부서로 5G 통신시대에 첨단기술이 집약된 차세대 장비를 만든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올해 5G 통신기술이 상용화됨에 따라 제조기능과 개발조직의 협업이 불가피하다"며 "중국 화웨이와의 치열한 경쟁이 예상되는 데다 경쟁력이 열세로 나와 통합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올해 1분기 안에 이전을 마무리할 방침이었으나 사업부서와 생산라인의 배치가 조금 늦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트워크사업부 전체 인원 400여명 중 몇 명이 이전할 것인지 정확히 밝히지 않았지만, 최소한 200명 이상의 제조인력이 자리를 옮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네트워크사업부는 제조 관련 300명(오퍼레이터 90명, 스태프 60명, 제조팀 150명 등)과 지원팀 100명(행정·구매·제품기술)으로 구성돼 있다.

'삼성전자, 5G를 이야기하다'

'삼성전자, 5G를 이야기하다'(바르셀로나=연합뉴스)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 개막 하루 전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북미법인 팀 백스터(Tim Baxter) 부사장이 5G 라인업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또 다른 관계자는 "제조거점을 옮겨야 하므로 많은 인원이 이전할 수 있다"면서 "생산라인이 이전하는 것은 명백하고 일부 연구부서 등은 구미에 남을 것"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무선사업(모바일) 중심인 스마트시티 인력이 총 9천700여명에 달해 네트워크사업부 이전이 지역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네트워크사업부의 구미지역 1차 협력업체는 3개사뿐이고 임가공 수주산업이어서 사별로 매출액의 3∼4%에 불과하다.

10여곳인 2차 협력업체에도 당장 큰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시민과 지역 경제계가 느끼는 충격은 이보다 훨씬 크다.

당장 구미시 지방 세입에 타격이 있을 전망이다. 구미시가 기업으로부터 받은 2018년 지방소득세 2천739억원(추산) 가운데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약 60%에 달하고 네트워크사업부는 이 가운데 10%를 차지한다.

윤종호 구미시의원은 "네트워크사업부가 이전하면 구미시 지방 세입이 최소한 100억∼200억원 줄어들 것"이라며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장이 매우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제계 한 관계자는 "삼성이 외국으로 이전하는 것은 인건비 때문에 막을 수 없지만, 국내 이전은 막았어야 했다"며 "이미 늦은 감이 있고 현실적인 인센티브를 제시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

삼성전자 구미1사업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임은기(금오공대 교수) 구미 삼성지키기 범시민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기업 논리로 이전을 추진해 한계가 있지만, 물류비 부담 등을 시가 지원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삼성전자도 대체 부서를 구미에 영입해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갤러리아 수원점, 추억 속으로 사라진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정부, 자영업자 3년간 2조원 채무감면…5만7000명 구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