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영.유통.(78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롯데-AK-전통시장-수원시, 수백억 지역상생 \'밀실합의\' |*경제.경영.유통.

2015-02-12 14:1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23718335983 주소복사

롯데-AK-전통시장-수원시, 수백억 지역상생 '밀실합의'
역사 옷가게 등 소상공인 제외...'빈쪽 상생협력' 우려
데스크승인 2015.02.12 | 최종수정 : 2015년 02월 12일 (목) 00:00:01
▲ 수원역 전경

수원 롯데백화점(롯데몰수원역쇼핑타운)과 AK몰(수원애경역사), 전통시장상인, 수원시가 수 백억원 규모의 지역경제상생협력사업을 비밀리에 진행시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상생협의 비공개로 한쪽에 치우친 ‘반쪽 상생협력’이 될 우려도 제기된다. 수원역사 인근 옷가게 등 소상공인의 참여 기회가 배제된 상황이어서다.

11일 수원시와 롯데백화점 등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롯데몰수원역쇼핑타운을 개장한 롯데는 지역경제상생협력방안으로 14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힌후 수원시와 전통시장상인들과 3자협의체(유통업상생발전협의회)를 구성해 140억원의 사용처를 협의하고 있다. 지난 12월 개장한 AK도 전통시장상인, 수원시와 상생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와 AK의 전통시장간 상생협력사업은 2013년 7월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 개정이후 경기도 지역 최초로 법에 근거해 추진되는 대형 유통기업과 지역전통시장이 추진하는 협력사업이다.

롯데와 AK은 지난해 9월 이 법에 따라 각각 31개, 38개 지역경제상생사업이 담긴 지역협력계획서와 상권역량평가서를 수원시에 제출해 11월 승인받았다.

하지만 롯데와 AK, 수원시, 전통시장상인 모두 뚜렷한 이유없이 수백억원의 지원사업이 담긴 지역협력계획서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밀실논란과 함께 전통시장상인 위주의 반쪽 상생이 될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현 유통법에는 전통시장 지원화 사업과 함께 중소유통업체(소상공인)도 지원하도록 돼있다. 상생협력 비공개로 수원역사 인근 음식점과 옷가게 등 수 천개 점포의 소상공인의 참여 기회가 완전히 배제된 상황이다.

롯데와 AK 관계자는 “수원역 인근 전통시장상인연합회가 비공개를 요구해 공개가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했고 수원 상인연합회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비공개로 진행하는 것이 아무래도 좋지 않겠냐”고 했다.

이에 대해 소상공인진흥공단 경기지역본부 관계자는 “롯데 등과 지역경제 상생안에 대해 어떠한 논의도 한 바 없다”고 했다.

지역상생협력 전문가들은 대형유통업체 진출로 인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모든 이해 관계자들이 상생협의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경기개발연구원 상생경제연구실 관계자는 “롯데백화점같은 복합쇼핑몰을 음식점 등 지역 내 일반 소상공인들에게 더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면서 “전통시장 뿐만 아니라 모든 이해 관계자를 고려해 상생안 재검토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조철오기자/jco@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롯데몰 수원 ‘상생 첫발’… 전통시장 22곳에 총 25억 전달5년간 ‘경영현대화’ 전체글 보기
이전글 AK, 노보텔 공사 조건 수년째 '모르쇠'...대기업의 '갑질'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