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경영.유통.(78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벼랑 끝 ‘골목상권’ 초토화 초읽기 |*경제.경영.유통.

2014-12-08 08:4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17995646109 주소복사

벼랑 끝 ‘골목상권’ 초토화 초읽기롯데·신세계 등 대형마트 이어 쇼핑몰 ‘공습’
정자연 기자  |  jjy84@kyeonggi.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08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공감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자체, 고용창출 등 명목 ‘환영’…현실은 저임금·비정규직
“자영업 뿌리째 흔들” 구리 등 도내 곳곳 골목 살리기 촉구

대형 쇼핑기업들이 경기지역에 아웃렛과 복합쇼핑몰 형태로 공격적으로 진출하면서 지역 소상공인들의 존립마저 위태롭게 하고 있다. 전통시장뿐만 아니라 지역 중상층 자영업자들까지 고스란히 피해를 볼 우려가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7일 업계에 따르면 대기업의 골목상권 진출이 그동안 대형마트나 SSM 등 식품 관련사업에 치우쳐졌다면, 이제는 패션을 포함해 다양한 복합쇼핑몰 형태로 지역에 들어서고 있다.

롯데는 올해부터 오는 2017년까지 7개 복합쇼핑몰과 아웃렛 등을 경기지역에 개점했거나 설립을 추진 중이다. 지난 10월 고양시에 도심형 아웃렛을 연 데 이어, 지난달 27일 수원 권선동에 쇼핑몰을, 지난 5일 광명에 이어 이달 말 구리시에 도심형 아웃렛을 연다. 또한, 2016년과 2017년 개점을 목표로 양주, 의왕과, 오산, 파주에도 프리미엄아웃렛과 복합쇼핑몰 설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신세계는 내년 여주시에 프리미엄아웃렛을 증축하는 데 이어, 2016년 하남 유니온스퀘어 복합쇼핑몰을 여는 등 3년 안에 경기지역에만 모두 9개의 복합쇼핑몰 등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대형 쇼핑업체가 쇼핑몰과 아웃렛 형태로 경기지역에 적극적으로 둥지를 트는 이유는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백화점에서 더이상 성장동력을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경기지역은 서울과 가까운 도심인데다 교외 지역이 많아 아웃렛 등을 세우기에는 더없이 좋은 조건”이라면서 “지역 경제활성화와 대규모 고용창출 등을 내세워 지방자치체가 적극적으로 유치에 나서는 것도 한몫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역 소상공인들은 ‘유통 공룡’들이 백화점과 대형마트, 기업형슈퍼마켓(SSM)에 이어 아웃렛과 쇼핑몰 유치에도 경쟁에 나서면서 지역 상권을 ‘블랙홀’처럼 빨아들일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구리전통시장 상인회와 의정부 중앙로데오 거리 상권 상인 등은 현재 대형유통업체의 입점을 반대하며 중소상인을 살릴 방안을 지자체 등에 적극적으로 요구하는 중이다.

이동주 전국유통상인연합회 정책실장은 “대기업의 고용창출 효과를 살펴봐도, 여주 롯데 아울렛은 97.6%, 파주 신세계 아울렛은 30%가 비정규직으로 대부분 질 낮은 비정규직·저임금 일자리에 불과하다”면서 “자영업 기반을 망가뜨린 자리를 저임금의 비정규직으로 메우는 것이 아웃렛 진출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정희 중앙대 경제학과 교수는 “유통산업발전법상 복합쇼핑몰과 아웃렛 등은 실질적으로 피해를 받는 사람들에 대한 보호가 막연한 상황”이라면서 “경기도가 대기업 유통업체의 유치가 지역 상권이나 중소상인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면밀하게 판단하고, 상권영향평가를 직접 수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정자연기자

<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롯데몰·AK& 오픈대전 첫 주말 표정… 주차 전쟁·쇼핑 인파 '속터지는 고객 전체글 보기
이전글 계절밥상, 경기도 남부 최대 상권 수원역세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