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설계.건축토목(9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대림산업, 작년 정비사업 수주 \'킹\'..현대산업개발 2위 |건설.설계.건축토목

2019-01-10 09:4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47081356665 주소복사

대림산업, 작년 정비사업 수주 '킹'..현대산업개발 2위

GS건설·롯데건설·현대건설·포스코건설, 수주액 1조원 클럽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대림산업이 작년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2조원을 넘기며 수주실적 1위를 달성했다.  

건설사들 중 정비사업 수주액이 2조원 이상인 회사는 대림산업, HDC현대산업개발 뿐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대림산업과 1600억원 가량 차이를 보이며 수주실적 2위에 올랐다. 이어 GS건설, 롯데건설, 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이 수주액 '1조원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다만 작년 건설사들 정비사업 수주액은 전반적으로 감소했다. 정부의 재건축·재개발 규제 여파로 분석된다. 주요 정비사업 가운데 서울 강남권이 아닌 대구, 부산과 같은 지방 정비사업이 다수를 차지했다. 강남권 정비사업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3주구 재건축,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치쌍용2차 재건축 정도였다. 

8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시공능력평가순위 10위권 대형건설사 가운데 대림산업은 작년 한 해 재건축·재개발 수주실적이 2조2061억원으로 1위를 기록했다.

대림산업이 작년 수주한 사업 건수는 총 10건이다. ▲인천 도화1구역 재개발(당사 도급액 기준 3900억원) ▲부산 금정구 남산1구역 재건축(893억원) ▲부산 영도구 대평1구역 도시환경정비(1916억원) ▲대구 서구 서대구지구 재개발(5732억원) ▲경기 시흥 대야3구역 영남아파트 재건축(1663억원) ▲부산 해운대구 반여4구역 재건축(1017억원) ▲부산 금정구 서금사 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3079억원) ▲서울 송파구 문정동 136번지 재건축(1191억원) ▲서울 동작구 노량진 8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2333억원) ▲경기 이천시 관고동 재개발(337억원)이다.

이 중 대구 서구 서대구지구 재개발 사업이 회사 도급액(수주액) 기준 5732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크다. 인천 도화1구역 재개발(3900억원), 부산 금정구 서금사 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3079억원)이 뒤를 잇는다. 

2위는 작년 2조383억원 실적을 달성한 HDC현대산업개발에 돌아갔다. 현대산업개발의 주요 재정비 사업장은 ▲경기 의왕 고천가구역 도시환경정비(당사 도급액 기준 1333억원)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8구역 도시환경정비(837억원)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3주구 재건축(8087억원) ▲광주 남구 서동1구역 재개발(1515억원) ▲대구 수성구 범어동 범어우방2차 재건축(1234억원) ▲경기 성남 은행주공 재건축(4185억원) ▲부산 금정구 부곡동 서금사재정비촉진A구역 재개발(3192억원)이다. 

이 가운데 서울 서초구 반포동 반포3주구(반포주공1단지) 재건축(8087억원)이 가장 규모가 크다. 다음으로 경기 성남 은행주공 재건축(4185억원), 부산 금정구 부곡동 서금사재정비촉진A구역 재개발(3192억원)이 수주 규모에서 뒤를 잇는다. 

정비사업 수주금액 3위 업체는 GS건설(수주액 1조5742억원)이다. ▲대구 북구 대현2동강변 재건축(당사 도급액 기준 2424억원) ▲대전 서구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2692억원) ▲경기 과천 별양동 과천주공4단지 재건축(4071억원) ▲대구 수성32구역 재개발(2370억원) ▲경기 성남 은행주공 재건축(4185억원)이다. 

GS건설은 작년 11월 기준으로는 수주규모 5위였다. 하지만 작년 12월 대구 수성32구역 재개발, 경기 성남 은행주공 재건축 수주권을 따내며 3위에 올랐다. 특히 성남 은행주공 재건축(4185억원)과 경기 과천 별양동 과천주공4단지 재건축(4071억원)은 다른 사업들보다 수주 금액이 크다. 

4위는 롯데건설(1조5262억원)이다. 롯데건설은 작년 ▲안산 단원구 고잔동 주공5단지 1구역 재건축(당사 도급액 기준 1833억원) ▲경기 의왕 고천가구역 도시환경정비(1099억원) ▲서울 동작구 흑석 9구역 재개발(3772억원) ▲부산 사하구 괴정5구역 재개발(3533억원) ▲대구 달서구 남도·라일락·성남·황실 재건축(1052억원) ▲부산 금정구 부곡동 서금사재정비촉진A구역 재개발(3973억원)을 수주했다. 

이 중 작년 12월에 수주한 부산 금정구 부곡동 서금사재정비촉진A구역 재개발이 규모가 3973억원으로 가장 많다. 작년 5월에 수주한 서울 동작구 흑석 9구역 재개발(3772억원)이 그 다음으로 크다. 

현대건설은 수주액수 1조4434억원으로 건설사 중 다섯 번째로 금액이 많다. ▲서울 관악구 봉천 4-1-2구역 재개발(1986억원) ▲대전 서구 도마·변동3구역 재개발(2018억원) ▲서울 강남구 대치동 대치쌍용2차 재건축(1809억원) ▲청원 대원1 재건축(2068억원) ▲부산 영도제1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당사 도급액 기준 6552억원) 이 중 부산 영도제1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 수주금액 6552억원으로 가장 액수가 크다. 

포스코건설(1조3348억원)은 정비사업 수주실적 6위다. 이 회사는 작년 ▲서울 강동구 천호 4구역 재개발(2525억원) ▲대전 서구 도마·변동 3구역 재개발(당사 도급액 기준 2108억원) ▲인천 상인천초교 주변구역 재개발(2093억원) ▲부산 사하구 괴정5구역 재개발(5063억원) ▲대구 달서구 남도·라일락·성남·황실 재건축(667억원) ▲부산 온천시장 정비사업(892억원)을 수주했다. 이 중 부산 사하구 괴정5구역 재개발이 가장 수주액이 크다.

포스코건설 다음으로는 현대엔지니어링(9084억원), SK건설(8071억원), 대우건설(5259억원) 순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작년 ▲서울 송파구 문정동 136번지 일원 재건축(당사 도급액 기준 1241억원) ▲부산 영도구 동삼1구역 재개발(3705억원) ▲부산 영도제1재정비촉진5구역 재개발 사업(2809억원)을 수주했다. 이밖에 1개 사업(1329억원)이 더 있지만 회사 측에서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수주한 사업 가운데 부산 영도구 동삼1구역 재개발이 가장 액수가 크다.

SK건설은 작년 ▲대전 중구 중촌동1구역 주택재건축(1527억원) ▲대구 달서구 본리동 현대백조타운 주택재건축(2383억원) ▲경기도 수원시 영통1구역 주택재개발(875억원) ▲서울 동작구 노량진2구역 주택재개발(1087억원) ▲부산 금정구 서금사5구역 재개발(2199억원)을 수주했다. 이 중 대구 달서구 현대백조타운 주택재건축이 도급액 2383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크다.

대우건설은 ▲인천 미추홀구 학익3구역 주택재개발(2511억원) ▲경기 수원 영통1구역 주택재개발(당사 도급액 기준 1069억원) ▲서울 영등포구 신길 10구역 주택재건축(1679억원)을 수주했다. 총 금액은 5259억원이다. 이 중 인천 미추홀구 학익3구역 주택재개발이 전체의 약 절반으로 가장 비중이 크다. 

삼성물산은 작년 정비사업 수주실적이 없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정비사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지 않은지 3년 정도 됐다"며 "회사 내부기준과 법적기준에 맞는 사업 위주로 수주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노후 건물이 들어선 토지의 가치를 높이는 방법, 철거 후 신축에 답이 있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목조건축계 올림픽' 세계목조건축대회 20∼23일 서울 개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