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경∙공매.주식(8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후끈한 법원경매 시장…경기 주거시설 낙찰률 올해 첫 50% 넘겨 |청약.경∙공매.주식

2020-06-10 06:4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1739291522 주소복사

후끈한 법원경매 시장…경기 주거시설 낙찰률 올해 첫 50% 넘겨

송고시간2020-06-09 10:44

홍국기 기자

지방 일부 지역은 유찰 거듭하다 감정가의 절반 수준에 팔리기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입찰 법정 앞 복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지난달 수도권을 중심으로 법원경매 시장이 활황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경매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5월 전국 경매 진행 건수는 1만3천94건으로, 이 가운데 4천669건이 낙찰(낙찰률 35.7%)됐다.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77.1%를 기록했고, 평균 응찰자 수는 4.5명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정이 연기됐던 매각 물건이 시장에 풀리자마자 팔려나가는 형국이라고 지지옥션은 전했다.

경매 시장의 소화량을 보여주는 낙찰률은 전국적으로 전달 대비 2.5%포인트(p) 올랐고, 부동산 가치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나타내는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6%포인트 상승했다.

법원경매 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는 수도권의 경우 경기(44%)와 인천(43.5%)의 낙찰률이 전월 대비 5%포인트 이상 올라 상승세를 견인했다.

반면, 경남(25.3%)과 충북(26.6%)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두 달 연속 낙찰률이 20%대에 머물렀다.

주거시설의 경우 물건 수가 가장 많은 경기가 낙찰률 50.6%를 기록하면서 올해 들어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인천도 전월 대비 낙찰률이 6.5%포인트 오른 45.2%를 기록했다.

업무·상업시설의 경우에도 수도권은 활황세를 이어갔으나 제주(14.6%), 전남(16.2%), 부산(18.5%)은 각각 20% 미만의 낙찰률을 기록하며 시장 정체를 보였다.

충남(47.1%), 전북(50.8%), 경남(53.7%)은 낙찰가율이 감정가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최상위권 낙찰가율을 기록한 광주(94.5%), 서울(94.3%), 부산(88.5%)은 감정가만 수십억에 달하는 대형 물건의 낙찰 영향이 반영됐다.

지지옥션은 "시장에 나오기 무섭게 팔려나가는 수도권과는 달리, 지방 일부 지역은 유찰을 거듭한 물건이 소화되기 시작하면서 낙찰률은 오르고, 낙찰가율은 떨어지는 반비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6/09 10:44 송고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캠코, 국유부동산 64건 공개 대부·매각 전체글 보기
이전글 캠코, 985억원 규모 국유부동산 공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