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경∙공매.주식(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재개된 경매 시장 활황…수도권 주거시설 낙찰가율 91% 돌파 |청약.경∙공매.주식

2020-05-12 06:3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9232923269 주소복사

재개된 경매 시장 활황…수도권 주거시설 낙찰가율 91% 돌파

박윤선 기자

2020-05-11 10:19:52

재개된 입찰 법정의 열기가 뜨겁다. 특히 수도권 주거시설의 경우 2018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낙찰가율이 90%를 넘어서며 인기를 끌었다.

지지옥션이 11일 발표한 ‘2020년 4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만3,784건으로 이 중 4,574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33.2%, 낙찰가율은 71.1%를 기록했고 평균응찰자 수는 4.5명으로 집계됐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악화 및 부동산 경기 침체 등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재개된 경매 입찰 법정의 열기는 뜨거웠다. 전국 주거시설 낙찰률은 지난 1월(37.6%) 수준인 37.4%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은 올해 들어 가장 높은 84.5%로 집계됐다. 지난 2월 주거시설 낙찰건수(2,063건) 대비 4월 낙찰건수(2,239건)가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평균응찰자 수는 2월(6.3명)과 동일한 6.3명이 입찰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나 시장의 열기를 가늠케했다.

특히 수도권 주거시설 낙찰가율(91.2%)은 2018년 10월(90%) 이후 처음으로 90%를 넘어섰다. 수도권 비규제지역으로 주목 받는 인천의 낙찰가율(92.5%)이 크게 올랐고, 2·20 대책으로 규제대상지역이 확대된 경기(89%) 또한 꾸준한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서울은 낙찰가율 97.1%를 기록하며 대전(97.1%)과 더불어 주거시설 낙찰가율 전국 공동 1위에 올랐다. 다만, 대출 규제 강화로 인해 진입 장벽이 높아진 탓에 평균응찰자 수는 전국 최하위권인 3.8명에 그쳤다. 대전의 경우 116건 중 절반 이상인 65건이 낙찰되면서 낙찰률 56%, 낙찰가율 97.1%을 기록했고 평균응찰자 수도 9.5명으로 세 부문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오명원 지지옥션 연구원은 “강력한 대출 규제로 고가 주택에 대한 과도한 경쟁은 감소했지만, 중소형 주거시설에 대한 경쟁 심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https://www.sedaily.com/NewsView/1Z2PK92TI6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캠코, 강남 고급빌라 등 압류재산 1,371건 공매 전체글 보기
이전글 [SR건설부동산] 캠코, 1,385억원 규모 압류재산 공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