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경∙공매.주식(7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도권 \'임대수익+주거기능\' 상가주택 경매 몰린다 |청약.경∙공매.주식

2010-11-13 17:5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89638290596 주소복사

수도권 '임대수익 주거기능' 상가주택 경매 몰린다

스포츠서울 원문 기사전송 2010-11-13 14:45

 

[스포츠서울닷컴ㅣ생활경제팀] 최근 수도권 근린주택(상가주택) 경매에 응찰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금리 기조와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익형 부동산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임대수익 뿐아니라 주거기능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는 근린주택으로 투자자들이 몰리고 있는 것이다.

경매정보업체 디지털태인에 따르면 이달 들어 열흘간(1~10일) 수도권 근린주택경매에 68명이 몰리면서 지난 10월 한달간 입찰자수 65명을 넘어섰다. 건당 평균 입찰경쟁률도 6.8명으로 올 들어 가장 높았다. 이는 이번달(1~10일) 수도권 수익형부동산(근린시설, 오피스텔) 입찰경쟁률 2.7명과 주거용부동산(아파트, 연립, 다가구주택) 5.4명 보다 높은 수치다.

근린주택의 경우 대부분 2~5층 규모이다 보니 고가물건이 많고, 경기에 영향을 많이 받는 상가, 점포 등의 근린시설이 포함돼 있어 입찰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올해도 근린주택의 월평균 입찰경쟁률이 2~3명에 불과했다. 하지만 저금리상황이 지속되고 있고, 실물경기와 함께 부동산시장이 점차 살아나면서 상권이 형성돼 있거나 역세권 등 입지여건이 좋은 물건을 중심으로 입찰자들이 적극 입찰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응찰자들이 몰리면서 낙찰가율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1~10일) 수도권 근린주택 낙찰가율은 79.69%로 전달(79.47%)보다 0.22% 증가하면서 두 달 연속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올 4월 86.45%를 기록한 이후로 줄 곳 하락세를 면치 못했던 낙찰가율이 80%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는 것이다.

지난 2일 강서구 화곡동에 위치한 지하1층~지상5층 규모의 근린주택의 경우 32명이 몰리면서 감정가의 104.23%인 14억 6,286만원에 낙찰됐고, 인천에서는 부평구 부평동에 위치한 지하1층~지상3층 규모의 근린주택이 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감정가의 84.15%인 6억 8,673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경기도에서도 수원시 팔달구 매교동 지하1층~지상3층 규모의 근린주택에 13명이 응찰해 감정가의 81.77%인 2억 6,610만원에 낙찰됐다.

디지털태인 이정민 팀장은 “최근 투자자들 사이에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많고, 주거용 부동산도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근린주택의 인기는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며 “근린주택은 다가구주택과 근린시설이 결합돼 있는 만큼 권리분석도 보다 철저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danke@media.sportsseoul.com

- 즐거운 e세상 핫뉴스! 트위터 스포츠서울닷컴(http://twitter.com/SPORTSSEOUL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지방이전 공공기관 사옥·건물 팝니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초단타 거래 '전세권경매'를 아시나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