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전원.팬션.(30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종자관리소 부지매각 협의 재개… 신청사 건립 숨통 트이나 |*토지.전원.팬션.

2019-11-21 05: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74281551198 주소복사

경기도 종자관리소 부지매각 협의 재개… 신청사 건립 숨통 트이나

  • 황영민
  • 기사입력 2019.11.20 22:34


수원·화성 경계조정으로 탄력, 2천억 규모…성사땐 재원 절반 확충
감정평가 후 내년 상반기쯤 전망… 道, 8개 공유재산도 매각 속도
경기도청 광교 신청사 부지. 사진=중부일보DB

자칫 일반회계를 끌어다 쓸 상황(중부일보 2018년 10월 4일자 1면 보도)에 처했었던 경기도청 신청사 건립재원 확보가 9부 능선을 넘었다.

수원-화성 경계조정 문제로 답보상태에 머물던 영통구 망포동 구 경기도 종자관리소 매각 협의가 지난달부터 재개되면서다.

구 종자관리소 부지의 추정가액은 2천억 원으로, 매각이 성사되면 기확보된 금액 포함 총 4천억 원에 달하는 신청사 건립재원 대부분이 확충될 전망이다.

20일 경기도와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2일 H사로부터 구 종자관리소 매수 재요청을 받았다.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 76-3 일원 72필지 14만3천911㎡ 규모의 구 종자관리소 부지는 지난 2015년 경기도청 광교신청사 건립계획 수립 이후 재원마련을 위한 공유재산 매각대상으로 선정됐다.

이후 올해 1월 3일 수원시가 해당 부지에 대한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을 고시, 같은달 31일 사업시행자인 H사가 매수신청서를 접수하면서 구 종자관리소 매각계획은 급물살을 타는듯 싶었다.

순항하는듯 싶었던 신청사 건립재원 확보계획은 지난 7월 뜻하지 않은 암초를 만났다.

당시만해도 불투명해보였던 수원-화성간 경계조정 문제로 인해 7월 22일 H사가 도에 매수 연기를 요청해왔기 때문이다. 구 종자관리소 부지내 3·4·5블럭이 수원 망포지구와 화성 반정지구에 걸쳐 있기 때문에 H사로서는 경계조정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매수가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매각협상이 봉착되면서 도는 구 종자관리소에 철도항만물류국 등 일부 부서를 배치, 일각에서는 매각계획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는 위기론까지 거론되는 실정이었다.

경기도청 신청사 건립재원은 총 4천32억 원으로 이중 추정가액 1천996억 원인 구 종자관리소 부지가 차지하는 비중은 50%에 달한다. 지난해까지 확보된 재원은 1천373억 원으로 구 종자관리소 매각없이는 특별회계가 아닌 일반회계 투입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지난 8월 6일 수원시와 용인시의 행정구역을 조정하는 대통령 제정안건이 이날 국무회의를 통과한 데 이어, 지난 10월 수원과 화성 양 시의회에서도 경계조정 의견청취안이 통과되면서 구 종자관리소 매각은 해결 문턱에 다다랐다.

현재 도와 H사는 해당 부지에 대한 감정평가를 진행 중이며, 2020년 상반기쯤 공동주택부지 매각이 가능해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구 종자관리소 부지가 매각될 경우 4천억 원 규모의 신청사 건립재원 잔여 소요액은 445억 원만 남게 된다. 도는 구 종자관리소 외에도 구 수자원본부 청사를 비롯한 8개 공유재산 매각을 통해 잔여 재원을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구 종자관리소의 정확한 금액은 감정평가가 끝나면 확정될 것이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면서 "신청사 건립재원에 일반회계가 투입돼 가용재원이 축소되는 일이 없도록 나머지 공유재산 매각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황영민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델타플렉스 3블록 내 복합용지 분양6필지 분양, 복합 업종·지식산업센터 용지로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시공사, 다산신도시 알짜배기 업무·근생용지 사전안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