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전원.팬션.(30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도권 그린벨트 해제 발표 열흘…문의 꾸준·호가 급등 |*토지.전원.팬션.

2017-12-10 06:3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12855340992 주소복사

수도권 그린벨트 해제 발표 열흘…문의 꾸준·호가 급등

"매물 있긴 하나 실제 거래는 아직"…'기획부동산'도 등장
추가 해제 거론 후보지 덩달아 '들썩'…정부 "동향 모니터링·불법 단속"

2017년 12월 09일 토요일
          
  

정부가 수도권에 대규모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공공택지지구 9곳을 개발하는 내용을 담은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한 지 열흘가량 지났음에도 그린벨트 해제 예정지역 주변 일대의 토지를 매입하려는 문의가 꾸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지역의 땅값이 호가를 중심으로 껑충 뛰어오른 가운데 거래가 가능한 일부매물이 나와 있어도 토지 면적이 넓어 매입 비용이 비싼 탓에 실제 거래로는 이어지지 않는 분위기다.

 9일 업계와 현지 부동산 중개업소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정부가 주거복지 로드맵에서 공개한 경기도 성남시 금토동·복정동, 부천시 원종동·괴안동, 의왕 월암동등 공공택지지구로 개발하는 그린벨트 해제 예정지 주변 토지를 매입하려는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

 공공택지지구 인근 땅들은 기반시설이 좋아지는 효과가 있어 땅값이 오를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투자 수요들로 보인다.

 성남시 금토동 인근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대책이 발표되고 열흘이 지났는데도 문의 전화가 계속 걸려오고 있다"며 "그중에는 단순한 관심이 아니라 실제 구입하려는 의향을 가진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금토동의 다른 중개업소 대표도 "이번 주에 매수 의사가 있는 사람이 찾아와 땅을 둘러보려고 함께 다녀온 경우도 몇 차례 있었다"고 전했다.

 복정동의 한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대책 발표 직후 주말에는 하루에 열 통 이상 문의가 쏟아졌고, 지금도 땅을 사 달라는 전화가 하루에 5~6통은 온다"며 "금요일 저녁에도 손님이 직접 찾아와 문의하고 갔다"고 말했다.

 그린벨트 내 토지가 수용된다는 소식을 접한 땅 주인들의 문의도 빗발치고 있다. 주로 토지 수용 보상가와 가격 전망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는 전언이다.

 지구 지정까지 짧지 않은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지정 시점의 시세가 수용 가격에 반영되므로 땅값이 얼마나 오를지 관심을 두는 것이다.

 복정동의 부동산 중개업소 사장은 "토지 수용 대상 주민들은 땅이 수용되면 보상가가 얼마나 책정될지, 수용을 받아들여야 할지 등을 따져보며 심리적으로 불안해한다"며 "보상가가 어떻게 책정될지 추이를 살피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들 지역의 토지 시장은 그 사이 호가가 껑충 뛰어올랐으며, 땅 주인들이 정부발표 후 매물을 거둬들이기도 했다.

 현지 중개업소에 따르면 금토동 그린벨트 내 전(밭)은 지난 7월 3.3㎡당 100만 원에 거래됐으나 지금은 도로에 붙어있는 물건의 경우 250만 원을 호가한다.

 또 금토동의 그린벨트 해제 예정지역 인근에 집(건물)을 지을 수 있는 대지는 몇 달 전 3.3㎡당 800만 원 하던 것이 대책 발표 후 1천만 원 이상 호가하고 있다. 일부는 3.3㎡당 1천200만~1천500만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집을 지을 수 있는 땅 중에 괜찮은 매물로 나온 것들이 있긴 한데, 가장 작은 땅의 면적이 330여㎡가 넘기 때문에 매입 비용이 10억원 가까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매입해서 건물을 지을 수 있는 땅은 임대 수익을 계산하면 수익률이 4%도 안 돼서 답이 안 나오는 데다 5~10년은 묵혀놨다가 개발해야 수익을 볼 수 있어서 실제 계약으로 이어지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천 원종동의 경우도 거래 가능한 토지의 3.3㎡당 호가가 2배 가까이 뛰어올랐고, 남양주 진접읍도 택지예정지구 인근의 물건이 다 사라지고 호가가 배로 뛰는 등그린벨트 해제 소식에 주변 지역 토지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성남시 복정동의 경우는 땅을 살 수 있느냐는 문의는 잇따르는 데 거래 가능한 물건이 거의 없는 상태다.

 인근 중개업소 사장은 "복정동은 개발지로 발표된 지역에 전답과 주택지가 대부분 수용돼 임야를 제외하면 매매할 물건 자체가 별로 없다"고 했다.

 정부의 공공택지지구 발표 이후 일부 지역에서는 '기획부동산(그린벨트 내 토지를 헐값에 대량 매입해 웃돈을 붙여 여러 필지로 쪼개 파는 업체)'이 등장하는 부작용도 나타나고 있다.

 이처럼 그린벨트 인근 토지에 '투기 바람'이 불면 주변 지역의 집값 상승을 부추길 소지가 크므로 투기를 차단할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는 이번에 주거복지로드맵을 발표하면서 공개한 9곳 외에 30여 곳의 그린벨트를 더 풀어 공공임대주택과 함께 민간 분양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후 '유력 후보지'로 서울 강남구 세곡·내곡동, 강동구 상일동, 송파구 방이동 등이 거론되면서 이들 지역도 들썩이는 분위기다.

 이 지역의 중개업소에는 토지 매물이 있는지와 그린벨트 해제 가능성이 있는지,시세가 어떤지 묻는 전화가 줄을 잇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그린벨트 해제 예정지역이 벌써 '투기장화'되고 땅값이 들썩인다는 지적이 나오자 "공공주택지구의 동향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필요시 관계기관과 협조해 불법행위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발표된 공공주택지구는 불법행위 단속을 위해 주민공람일에 항공사진을 촬영했고, 사업지구 주요 지역에 행위제한 안내 간판 설치와 전문 경비업체를 통한 사업지구 관리용역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민공람일 이후 불법 건축물을 설치하거나 허위 광고에 속아 토지를취득할 경우 지장물 보상 및 이주생활대책 대상 등에서 제외돼 적법한 보상을 받을 수 없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

▲ 사진=연합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개발제한구역 항공사진, 이젠 온라인으로 한 번에 무료로..22일부터 통합서비스 전체글 보기
이전글 토지수용권 확대해야 민간임대주택 늘어난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