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전원.팬션.(30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표창원 “옛 경찰대 부지 활용방안, 경기도와 함께 고민" |*토지.전원.팬션.

2017-10-23 09:5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08720216698 주소복사

표창원 “옛 경찰대 부지 활용방안, 경기도와 함께 고민"

라다솜 radasom@joongboo.com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 용인시에 위치한 옛 경찰대·법무연수원 부지 전경. 사진=용인시청
더불어민주당 표창원(용인정) 의원이 옛 경찰대·법무연수원 부지 뉴스테이 개발의 문제점과 부지 활용방안 재수립에 대한 경기도의 협력을 요청했다고 22일 밝혔다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옛 경찰대·법무연수원 부지는 두 기관이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정책에 따라 이전 후 종전부동산으로 남은 곳이다. 면적은 110만9천㎡로 지난 2013년 수도권 정비위원회에서 ‘의료복합타운’으로 개발하기로 결정됐다. 하지만 2016년 국토부는 해당 부지를 기업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개발하기로 활용계획을 변경했고, 개발 대상지도 905천㎡로만 한정해 광역교통개선대책 수립 의무를 회피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표 의원은 “현재 활용계획은 주거시설 위주인데다 교통대책까지 없어 시민들의 반대 여론이 대단히 높다”며 “경기도와 용인시가 협력을 통해 자족시설을 갖춘 스마트시티 등 대안을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해 말 용인시에서 그 땅을 경기도 신청사 부지로 제안했지만 현실 가능성이 없어서 더 이상 진전되지 못했다”며 “향후 구체적인 활용방안을 놓고 협력하겠다”고 답했다.

표 의원은 앞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수립한 교통영향평가 보고서가 현황조사 및 영향권 설정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LH가 수립한 교통개선대책은 지난 2014년 5월에 이뤄져 현재 상황과는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지 인근 주요 교차로 및 가로의 교통량은 LH가 용인시보다 10~30%가량 적게 파악하고 있었다.

라다솜기자/radasom@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3분기 전국 땅값 2.92% 상승..토지 거래량 14.5% 늘어 전체글 보기
이전글 LH, 수원 호매실 ·수원세류지구 22필지 동시 공급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