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전원.팬션.(30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0년이상 미집행 \'도시·군계획시설 토지\' 해제할 수 있다 |*토지.전원.팬션.

2016-12-27 06:3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2788067674 주소복사

10년이상 미집행 '도시·군계획시설 토지' 해제할 수 있다

최종수정 2016.12.26

 

 

장기미집행 토지 소유주의 해제신청 절차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내년 1월1일부터 10년 이상 미집행된 도시ㆍ군계획시설 부지 소유자는 해당 부지에 대해 결정 해제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는 26일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제48조의2항) 중 도시ㆍ군계획시설결정의 해제 신청 등이 내년부터 시행됨에 따라 도시ㆍ군계획시설 해제신청제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도시ㆍ군계획시설은 도로, 공원, 녹지 등 도시주민의 생활과 도시의 기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기반시설을 짓기 위해 지정된 민간 토지로 해당 시설로 지정되면 각종 개발행위가 제한된다.

이 같은 재산권 제약과 관련해 1999년 10월 헌법재판소가 '10년 이상 아무런 보상없는 도시ㆍ군계획시설은 헌법상 재산권 보장에 위배된다'고 판결함에 따라 지난해 8월 법 개정이 이뤄졌다. 

도가 법 개정 이후 조사한 도내 장기미집행 도시ㆍ군계획시설은 지난해 말 기준 총 1만566개소, 96.6㎢다. 이 가운데 도는 전체의 19.6%인 2070개소 10.2㎢를 제도 도입에 앞서 해제 추진 중이다.

 

해제 신청 대상은 올해 말까지 시행계획인 단계별 집행계획이 수립되지 않은 장기미집행 도시ㆍ군계획시설이다. 도시ㆍ군계획시설은 관련법 상 시설결정 고시일로부터 20년이 경과되면 자동적으로 결정이 해제된다. 

토지소유자는 해당 시ㆍ군에 해제 신청하면 된다. 신청이 거부될 경우 시군 및 도,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재신청이 가능하다. 

도 관계자는 "올해 말까지 도시ㆍ군계획시설에 대한 단계별 집행계획과 정비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나 부득이한 사유로 정비가 지연되더라도 해제신청이 가능하므로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해제 신청 대상시설이 매년 추가되는 점을 감안해 지속적으로 사전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단독]기획부동산 '그린벨트 쪼개기'에 제동…투기 차단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대수 "軍, 민간 사유지 2,505만㎡무단점유, 도내 전체 72%차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