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전원.팬션.(30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 북부 접적지(10개 시·군) 4개권역 특화개발 |*토지.전원.팬션.

2016-01-15 05:0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2801632748 주소복사

경기 북부 접적지(10개 시·군) 4개권역 특화개발

10개년 발전계획 모델 최종보고 10년간 8조5718억 투입
패션·가구-통일산업-생태-문화예술등 72개사업 추진

이경진·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6-01-15 제2면

 
2016011401001001000051891
경기도 제공
경기북부가 '한반도 번영의 중핵지대'라는 비전 아래, 북부발전 신성장거점 존(Zone)·통일산업경제 발전존·통일생태평화 존·북한강 문화예술 존 등 지역적 특성에 맞는 4개 권역별로 특화 개발된다.

경기도는 14일 북부청사에서 '경기북부 10개년 발전 계획' 최종 보고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접적지역이란 특수성 때문에 낙후됐던 경기북부지역의 획기적인 발전 모델이 나온 것이다.

도는 경기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10년간 8조5천718억원을 투입, 중부·서부·북부·동부 등 4개 권역에 교통·환경 등 9개 부문 72개 사업(183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북부지역을 한반도 번영의 중핵지대로 육성하기 위해 ▲수도권의 융복합 신성장 거점 ▲도농 상생의 품격 있는 공동체 ▲생태환경과 문화관광의 보고 ▲균형발전과 대륙 연계를 위한 교통인프라 ▲통일과 번영을 준비하는 평화·협력의 공간 등을 5대 목표로 설정했다.

또 경기북부지역 10개 시·군은 중부·서부·북부·동부권 등 총 4개 권역으로 나뉘어 특화 개발된다.

  
의정부시·양주시·동두천시 등 중부권은 '북부발전신성장거점 존'으로 지정돼 패션·섬유·가구 디자인 특화산업 육성과 반환공여지의 전략적 개발 사업 등이 진행된다.

서부권인 고양·파주시는 '통일산업경제발전 존'으로 설정됐다. 이곳에 테크노밸리·한류관광거점·개성공단지원 물류단지 조성 등 사업이 추진된다. 북부권은 포천과 연천으로, 인근 지자체인 강원도 철원과 연계해 '통일생태평화 존'으로 정했다.

임진·한탄강 세계지질공원 지정, 통일교육특구 설정, 친환경 에너지타운 조성 등이 제안됐다. 구리·남양주·가평 등 동부권은 인접한 강원도 춘천과 함께 '북한강 문화예술 존'으로 묶어 역사·슬로라이프 등이 추진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이달 말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각 시·군에 배부해 도민들이 볼 수 있게 하고 2월 중 담당 공무원 워크숍 등을 통해 사업별 세부 실행계획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최재훈·이경진기자 lkj@kyeongin.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그래픽> 2015년 지가상승률 상위 지역 전체글 보기
이전글 도이치모터스, 408억 규모 수원시 권선구 토지 양수결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