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원시는 20일 "국민권익위원회가 영통 소재 옛 조달청 부지에 대해 도시관리계획을 재검토할 것을 수원시에 권고했다는 보도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20일자 각종 언론을 통해 이같은 보도가 나갔지만, 확인 결과 국민권익위원회는 해당 토지를 포함한 영통지구 전체가 효과적으로 관리·활용될 수 있도록 도시관리계획을 재검토해 줄 것을 시측에 '협조'요청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국민권익위의 '권고'와 '협조요청'은 큰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