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형.원룸.고시(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2월 9억 이상 오피스텔 거래 3배 늘었다 |*도시형.원룸.고시

2020-03-25 04:1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5077175695 주소복사

1~2월 9억 이상 오피스텔 거래 3배 늘었다

규제서 자유롭고 소득수익률 상승

투자 넘어 실거주 등 수요층 다양

기사입력 2020-03-24 11:19

올해 1~2월 전국에서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해 12·16 부동산대책으로 고가주택에 대한 대출을 강화하자,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이 늘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24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통계를 분석한 결과, 1~2월 전국의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56건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이 기간 거래량인 17건과 비교하면 3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지난 2월 전국 9억원 이상 오피스텔 거래량은 35건으로 전년 동기 8건 대비 4배 이상 늘었다.

가장 많은 거래가 이뤄진 곳은 서울(39건)이다. 이어 경기도(9건), 부산(8건) 등의 순이었다. 서울 내 거래 중에는 강남구(11건)가 가장 많았고 영등포구(8건), 양천구(7건), 용산구·서초구(5건), 마포구(3건) 순이었다. 경기도는 성남시 8건, 하남시 1건이었으며 부산의 모든 거래 물건은 해운대구에 있었다.

정부가 지난해 12·16 대책으로 9억원 이상 주택에 대해 주택담보인정비율(LTV)을 20%로 제한하고, 15억원 이상 주택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을 허용하지 않으면서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에서 자유로운 오피스텔에 관심이 쏠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지난해 고가 주택대출 규제가 강화돼 대출 규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고가 오피스텔 거래량이 증가했다”며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익형 부동산 중에서도 상가보다 오피스텔, 오피스와 같은 상품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 임대수익을 얻는 투자상품이었던 오피스텔이 실거주 목적으로도 많이 거래돼 수요층이 다양해진 것도 거래량 증가 요소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오피스텔 소득수익률도 상승했다. 올해 2월 전국 오피스텔 소득수익률은 5.45%로 1월의 5.44% 대비 0.01%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8년 1월 이후 첫 상승이다. 오피스텔 수익률은 투자금액 대비 순영업소득만 고려하는 소득수익률로 토지·건물 등 자산가치 증가에 따른 자본수익률과는 구별된다. 소득수익률은 1년 치 월세의 총액을 매매가격에서 보증금을 뺀 금액으로 나눠 계산한다. 양영경 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침체에 코로나19 여파까지…1분기 오피스텔 값도 떨어졌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정연구원, 수원시 준주택 및 도시형생활주택 실태와 정책방향 연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