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형.원룸.고시(5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복합건축물 용적률 하향 |*도시형.원룸.고시

2014-01-15 08:4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89743034592 주소복사

수원 복합건축물 용적률 하향
고시텔 인한 주차대란 탓 350%→230% 이하로 줄여
2014년 01월 15일 (수)  지면보기   |   3면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수원지역 일반공업지역 내 고시원과 고시텔 등 복합건축물 용적률이 공동주택 수준으로 대폭 낮아진다.
이는 고시원과 고시텔의 난립에 따른 주차난 등 부작용을 막기 위한 것이다.

수원시는 이 같은 내용의 수원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안을 지난 13일 입법 예고하고, 주민 의견수렴에 들어갔다고 14일 밝혔다.

조례개정안 이전에는 일반공업지역 내 건축 용적률은 350% 이하를 적용받아 사실상 주거기능인 고시텔·고시원도 이 기준을 적용받아 건물을 지을 수 있었다.

이 때문에 기반시설을 갖추지 않은 고시원·고시텔이 공업지역에 대거 들어서 기반시설 부족 등 부작용을 유발해 왔다.

이로 인해 공업지역인 매탄동 삼성전자 일대의 경우, 200여 개 이상 고시원·고시텔이 난립해 주차대란이 빚어지고 있다.

시는 또 고시원·고시텔 난립에 따른 주차난을 막기 위해 지난해 수원시 주차장 조례안을 개정해 주차장 설치 기준을 대폭 강화했다.
제1종 근린생활시설, 제2종 근린생활시설, 숙박시설은 시설면적 135㎡당 1대, 고시원은 80㎡당 1대 또는 실당 0.3대의 주차시설을 확보토록 했다.

시는 그러나 이 조치만으로는 기반시설 부족현상을 해결하기 어렵다고 보고 이번에 공업지역 내 고시원과 고시텔 용도가 복합된 건축물의 용적률을 공동주택 기준인 230% 이하로 대폭 하향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수원시 도시계획 조례 개정안은 2~3월 조례규칙위원회 심의와 시의회 임시회 심의를 거쳐 3월 말이나 4월 초 공포·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심언규 기자님의 최신기사
 100억 원대 도심회복 유치 대책은?
 수원 주민투표 청구권자 92만2006명에 달해
 수원 복합건축물 용적률 하향
 여주 무료로 토양 검정 서비스

입력시간  2014.01.15 :  
심언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소형주택 신규업체 속속 출사표…문영·대호IP·현대BS&C 등 1~2인용 주택 공급 전체글 보기
이전글 [상품 등 광고 안내]_[을 촬영(스캔)한 사진들]_[‘도시형생활주택과 복합상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