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형.원룸.고시(5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한 아파트 세가구’ 임대형 설계 등장 |*도시형.원룸.고시

2010-09-13 11:1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84344302220 주소복사

‘한 아파트 세가구’ 임대형 설계 등장

동아일보 원문

[동아일보] GS건설 10개 평면 선봬… 주방-욕실 등 가구별 배치

최근 1인 가구가 늘고 도심 역세권, 대학가 등에 수익형 부동산이 인기를 끌면서 아파트에서도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설계한 평면이 등장했다.

GS건설은 한집에서 2가구까지 임대해 총 3가구가 독립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더블 임대 수익형 평면’ 설계를 최초로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 평면은 총 3가구가 각자 독립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주방과 욕실을 각 가구에 배치해 주인집을 제외한 2가구가 ‘원룸’처럼 생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또 이 회사는 △1층을 복층으로 설계해 층별 부분 임대가 가능하도록 한 ‘1층 복층형 다락방 설치형’ △자취생 2명이 같이 생활할 수 있는 ‘2침실형’ △신혼부부들에게 적합한 ‘부분임대형’ 등 모두 10가지의 평면을 개발해 저작권을 등록했다.

이달 말 시공사 선정을 앞둔 흑석3구역 재개발공사를 수주하면 이곳을 시작으로 향후 임대 수요가 풍부한 도심지와 대학가 주변에 이 평면을 도입해 나갈 계획이다. 임충희 주택사업본부장은 “이번에 새로 만든 평면 설계는 재개발 사업장 원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라며 “소유주가 부분임대에 따른 수익을 거둘 수 있어 기존 조합원과 세입자의 정착률 향상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도시형생활주택 지으면 분양권이 '우수수' 전체글 보기
이전글 왜 원룸텔은 '지분등기'일까(이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