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25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광명·시흥에 7만가구 신도시 들어선다 |*주거.아파트.단독

2021-02-25 06: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4203910239 주소복사

광명·시흥에 7만가구 신도시 들어선다

송진식 기자 truejs@kyunghyang.com

\

입력 : 2021.02.24 21:06 수정 : 2021.02.24 21:07

ㆍ‘2·4 대책’ 신규 공공택지 지정

역대 신도시 중 6번째 규모

부산대저 일대 1만8000가구

광주산정 1만3000가구 조성

정부가 경기 광명시흥, 부산대저, 광주산정 등 세 곳을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하고 총 10만가구 주택을 공급하기로 했다. 이 중 광명시흥은 전체 1271만㎡ 면적에 7만가구가 조성돼 역대 6번째 규모의 대형 신도시로 거듭나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4 공급대책’에서 25만가구 공급을 목표로 지정을 예고한 새 공공택지의 1차 선정결과를 24일 발표했다. 수도권에서는 광명시흥, 지방에선 부산대저(243만㎡, 1만8000가구)와 광주산정(168만㎡, 1만3000가구)이 선정됐다. 국토부는 2분기 내 나머지 15만가구가 조성될 공공택지도 추가로 선정해 공개할 예정이다.

광명시흥은 서울 도심까지 20분대 접근이 가능하도록 철도 중심의 대중교통 체계를 마련해 서남부권 거점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서울과 인접한 지리적 장점과 지역별 안배를 고려해 공공택지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광명시흥은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기존 3기 신도시에 편입돼 계획이 추진된다. 부산대저는 기존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해 창업지원·청년주택 등이 들어서는 자족도시로 조성된다. 광주산정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주거지 공급 및 스마트 물류·청년창업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조성된다.

택지 지정과 동시에 광명시흥 등 세 곳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다. 지정 효력은 내달 2일부터 발효된다. 정부는 부동산시장 교란행위에 대한 단속 및 처벌도 강화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회의에서 “최근 신고가 거래 후 취소하는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며 “시장교란행위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조치하고 제도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 경향신문 & 경향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문보기: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2102242106025&code=920202#csidxf1f8536a62d788fb5ece2d3f71159d9


1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강북 관망세…강남은 재건축 기대감에 상승폭 키워- (서울·경기 전 주 상승폭 유지 전체글 보기
이전글 빌라는 현금청산, 아파트는 세금폭탄… 극단의 부동산 정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