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43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다주택자 보유 주택 매물로 쏟아질 가능성 낮아” ​ |*주거.아파트.단독

2021-11-22 05:5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7528192960 주소복사


부동산R114 주간동향

수요 위축 영향으로 거래 줄며 가격 움직임 ‘줄다리기’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 2주 연속 0.09%를 기록

기사입력 2021-11-21 10:00:01

▲ 서울 신사·압구정동 일대 전경 [스카이데일리DB]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로 수요층의 매수심리가 위축되며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큰 폭으로 줄고 있다. 이로 인해 주간 단위 매매가격 변동 폭도 최근 7주 연속 0.08%~0.10% 사이를 보이고 있다.

부동산 업계 안팎에선 방향성 예단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평가다. 다만 종합부동산세 고지 이후 다주택자 보유 주택이 매물로 쏟아질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하고 있다.

부동산R114(www.r114.com)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2주 연속 0.09%를 기록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가 각각 0.12%, 0.09% 상승했다. 이밖에 신도시가 0.04%, 경기·인천이 0.05% 올랐다.

먼저 서울을 지역별로 보면 △강서(0.25%) △종로(0.24%) △노원(0.22%) △강동(0.15%) △강북(0.15%) △강남(0.13%) △은평(0.12%) △광진(0.11%) △구로(0.10%) 순으로 0.10% 이상의 주간 변동률을 나타냈다. 강서는 가양동 가양6단지, 강서한강자이, 염창동 동아1차 등이 2000만~4500만원 상승했다. 종로는 홍파동 경희궁자이, 숭인동 롯데캐슬천지인 등이 500만~3000만원 올랐다. 노원은 월계동 미륭·미성·삼호3차와 중계동 금호타운 등이 500만~3000만원 상승했다. 재건축 가격은 강남구 대치동과 개포동, 서초구 반포동 일대의 노후단지를 중심으로 5000만원~1억원 올랐다.

신도시는 △분당(0.08%) △평촌(0.07%) △산본(0.07%) △중동(0.07%) △광교(0.07%) △일산(0.03%) △김포한강(0.03%) 순으로 상승했다. 분당은 정자동 한솔LG와 야탑동 장미동부가 500만~1000만원 올랐다. 평촌은 평촌동 초원한양, 관양동 관악부영4차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산본은 산본동 가야5단지주공1차, 주공11단지 등이 250만~500만원 올랐다.

경기·인천은 △수원(0.12%) △부천(0.09%) △인천(0.08%) △남양주(0.08%) △안산(0.07%) △이천(0.07%) △파주(0.06%) △김포(0.05%) △용인(0.05%) 등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감이 크지 않은 지역 위주로 올랐다. 수원은 천천동 비단마을현대성우, 우방, 권선동 수원권선자이e편한세상, 매탄동 매탄주공5단지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부천은 역곡동 부천동부센트레빌3단지, 괴안동 염광, 소사본동 한신 등이 500만~1000만원 올랐다.

전세시장은 서울이 0.07%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이 각각 0.03%, 0.04% 올랐다.

서울은 관악과 노원 등 전세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한 곳들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지역별로는 △관악(0.29%) △노원(0.24%) △종로(0.16%) △광진(0.14%) △강북(0.12%) △강서(0.12%) 양천(0.11%) 순으로 올랐다. 관악은 봉천동 관악푸르지오, 관악우성, 두산, 위버폴리스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노원은 상계동 동양메이저, 공릉동 공릉해링턴플레이스, 중계동 양지대림1차 등이 1000만~2000만원 올랐다. 종로는 창신동 이수와 홍파동 경희궁자이가 1000만~2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는 △광교(0.09%) △분당(0.06%) △중동(0.06%) △일산(0.04%) △김포한강(0.04%) △평촌(0.03%) 순으로 올랐다. 광교는 이의동 광교호반베르디움, 래미안광교, 상현동 광교상현꿈에그린 등이 500만~200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구미동 무지개3단지신한, 건영, 서현동 시범한양 등이 500만~1500만원 올랐다. 중동은 중동 연화쌍용, 연화대원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김포(0.09%) △오산(0.09%) △안산(0.08%) △수원(0.07%) △광주(0.07%) △인천(0.05%) △부천(0.05%) 순으로 올랐다. 김포는 고촌읍 캐슬앤파밀리에시티2단지, 사우동 삼보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오산은 원동 대원이 1000만원 올랐다. 안산은 신길동 휴먼시아3·6단지, 월피동 주공3단지 등이 1000만원 상승했다.

부동산R114 관계자는 “종합부동산세 고지서 도착이 임박한 가운데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세금중과에 대한 우려감이 크다”면서 “예를 들어 서울 강남 등에서 2주택 이상을 소유한 가구의 경우 웬만한 직장인 1년치 연봉을 뛰어넘는 세금이 청구될 예정이기 때문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만 재산세와 종부세의 과세기준일은 지난 6월1일로 대상자가 확정됐고, 세금 중과도 어느 정도 예상했던 상황이 만큼 다주택자 보유 주택이 매물로 쏟아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계자는 “DSR 및 대출총량 규제로 급감했던 거래량이 한국은행의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과 1주택 비과세 기준가격 상향, 대통령 후보들의 공약 이슈 등과 맞물리면서 매수-매도자의 줄다리기 흐름이 상당기간 이어질 전망이다”고 덧붙였다.
[문용균 기자 / sky_ykmoon , ykmoon@skyedaily.com]
<저작권자 ⓒ스카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사설] 1년 새 3배 늘어난 종부세, 조세저항 최소화해야 ​ 전체글 보기
이전글 "공공택지 아파트는 공공이 짓자"..주택공영개발 부활법 발의- (국회 국토교통위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