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22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울 사람들, `풍선효과` 경기도 아파트 집중 사들여 |*주거.아파트.단독

2020-05-07 05:5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8798521436 주소복사

서울 사람들, `풍선효과` 경기도 아파트 집중 사들여

경제만랩, 1분기 분석결과

서울거주자 아파트 매입건수 역대 최고치

이선희 기자

입력 : 2020.05.06 10:19:58 수정 : 2020.05.06 11:44:51

정부가 19차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20일 규제를 받게된 수원지역 아파트 단지 [이승환 기자]

올 1분기(1월~3월) 서울 거주자들의 전국 아파트 쇼핑은 활발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규제를 빗겨나 풍선효과가 번진 경기도 아파트 매입도 많았다.

부동산 정보 큐레이션업체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 아파트매입자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 거주자가 전국 아파트를 매입한 건수는 1만6240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1분기 거래량 중 역대 최고치다.

서울 거주자들의 경기도 아파트 매입이 많았다. 지난해 1분기만 하더라도 서울 거주자들이 경기도 아파트에 매입한 거래 건수는 3142가구 수준이었지만, 올해 1분기에는 1만1637가구를 매입해 전년대비 270% 가량 뛰었다. 인천 아파트도 대거 매입했다. 지난해 1분기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아파트는 456가구에 불과했지만, 올해에는 1658가구를 사들이면서 263% 상승했다. 실제로 이 기간동안 서울 매매상승률은 0.19%로 사실상 보합수준이었지만, 수원은 15%, `송도`가 있는 인천 연수구가 약 7%가까이 올랐는데 상승 동력은 서울 투자자들이었던 셈이다.

다만 이 통계는 1~3월까지 1분기 누적 통계로 사실상 거주지를 벗어난 타지역 아파트 쇼핑은 1~2월 상황으로 코로나19 충격으로 아파트 거래절벽이 전국적으로 확산된 3월 분위기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등 수도권은 서울 투자가 막힌데 대한 풍선효과로 지난 2월까지만 해도 뜨겁게 달아올랐다가 3월부터 차츰 상승세가 꺾이기 시작하고 있다.

반대로 지방 사람들의 서울 아파트 상경투자도 같은 기간 늘었다.

올해 1분기 서울 외 거주자가 서울 아파트를 매입한 건수는 7011건으로 지난해 1분기 1104건과 비교하면 6배 넘게 상승했다. 서울 자치구에서도 외지인 매입 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노원구로 올해 1분기만 858가구가 거래됐다.

경제만랩은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부동산 시장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역대 최저금리 속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뭉칫돈들이 전국구 아파트 원정투자에 집중되고 있다고 해석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저금리 기조로 시중에 유동자금이 많아지면서 돈이 될만한 아파트를 찾아다니고 있는 분위기"라며 "서울 거주자는 지방으로, 지방 거주자는 서울로 아파트 쇼핑에 나서고 있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이선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도권 주택공급 늘린다… 2024년부터 연평균 25만가구 이상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도권 아파트 '줍줍 광풍'...무순위 청약에 수만명 몰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