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20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노후 아파트 밀집지 수원 영통구…새 아파트 나온다 |*주거.아파트.단독

2020-03-18 08:2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4487755738 주소복사

노후 아파트 밀집지 수원 영통구…새 아파트 나온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20.03.17 16:57 수정 : 2020.03.17 16:57

전체의 절반 이상 넘는 66%가 노후 아파트…새 아파트 갈증 현상↑

영통구 신규 분양 GS건설 ‘영통자이’ 총 653가구 3월 중 분양 예정

부동산 시장에서 새 아파트를 선호하는 수요자들이 더 많아지는 추세다. 새 아파트는 평면에서부터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까지 시대에 맞춰 발전된 기술력을 이용해 거주민들의 생활 수준을 높여주기 때문이다. 노후화된 아파트가 많은 지역에서는 이러한 새 아파트 공급 시 수요자들의 눈길이 쏠리기 마련이다. 특히나 노후 아파트가 밀집된 수원시 같은 경우 그 현상이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수원시 영통구는 10년 이상(2011년 이전) 된 노후 아파트가 절반 이상이 넘는다. 부동산 114 자료에 따르면 영통구에 공급된 아파트는 총 9만9,932가구로 이 중 2011년 이전에 들어선 아파트는 6만5,398가구이다. 즉 전체의 66%가 입주 10년 이상인 노후 아파트이다. 이 중 영통구 중 광교 신도시에 해당하는 원천동, 이의동, 하동의 입주 아파트 2만9,905가구를 제외하면 전체의 88%로 노후 아파트 비율은 더 높은 상승세를 보인다.

영통구는 신규 분양되는 아파트 공급도 적었다. 지난해 전체를 봤을 때 영통구에 분양된 가구 수는 10월에 분양된 300가구가 전부였다. 2018년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18년 1년간 영통구에 공급된 신규 분양 물량은 152가구가 전부였다. 인근에 수원시 권선구는 지난해 3236가구 수가 분양 됐고, 팔달구의 경우 지난해 7374가구가 분양됐다. 이처럼 인근 지역구와 비교해 봤을 때, 영통구새 아파트에 대한 거주민들의 갈증이 나타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수원 전역을 살펴봤을 때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입주 1년~5년 신규 아파트의 집값 상승률이 제일 높았던 지역구는 67%로 영통구가 차지했다. 그 뒤로는 권선구 29%, 장안구 20%가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GS건설은 오는 3월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망포5택지개발지구에 ‘영통자이’ 분양에 나선다.

영통자이는 지하2층~지상 최고 27층, 전용면적 59~75㎡, 7개 동, 총 653가구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 살펴보면 전용 59㎡A 375가구, 59㎡B 172가구, 75㎡ 106가구로 구성됐다. 영통자이가 들어서는 망포5택지개발지구는 교통, 생활, 교육 등 원스톱 라이프 생활이 가능한 다양한 인프라 시설이 이미 갖춰진 지역으로, 입주 시 바로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을 만큼 입주민 만족도가 높을 전망이다. 먼저 단지 내 반경 1Km 내로 분당선 망포역이 인접해 있어 수원역까지 10분, 판교까지 30분 대 이동이 가능하다. 또한 다양한 광역버스 노선을 통해 서울 강남권까지의 이동이 1시간 이내로 가능하다.

도로교통 상황도 우수하다. 단지 인근에 위치한 봉영로를 통해 차량으로 시내와 시외 진출입이 용이해 타지역으로의 이동 또한 수월하다. 교통호재도 예상된다. 단지 인근에 인덕원~동탄 복선전철(2026년 개통 예정)의 정차지인 서천역(가칭)이 들어설 예정이다. 서천역이 개통되면 분당선 영통역까지 1정거장이면 이동이 가능해 광역 접근성이 높아진다. 아울러 동탄도시철도인 트램(2027년 개통 계획)의 시작점인 반월역(가칭)이 단지에서 1Km 내에 신설 계획이다. 반월역 개통시 SRT, GTX 등을 이용해 경기 서남부 지역 및 광역 수도권 접근성이 우수해질 전망이다.

영통자이는 삼성디지털시티 수원사업장, 삼성나노시티 기흥캠퍼스 및 화성캠퍼스 등 인근에 산업단지가 위치해 직주근접을 갖춘 단지로, 이곳으로 출퇴근하는 근로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자녀들이 안심통학을 할 수 있는 학세권 단지다. 단지에서 도보 거리에 잠원초, 잠원중, 망포중, 망포고등이 위치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도보 통학을 할 수 있으며 수원의 대치동이라 불리는 망포학원가도 인접해 있어 우수한 학업 네트워크를 형성한다.

‘영통자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수요자들의 안전을 위해 분양시 견본주택을 운영하지 않으며, 사이버모델하우스로 대체 될 예정이며 오는 3월 분양 예정이다.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조정지역 수원·풍선효과 인천…아파트값 여전히 강세 전체글 보기
이전글 정부, 분양가 상한제 유예기간 '필요최소한 범위' 연장 가닥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