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23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집값 급등 ‘인천·경기’… 청약통장 가입자 수 급증 |*주거.아파트.단독

2020-03-15 06:4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4222291867 주소복사

집값 급등 ‘인천·경기’… 청약통장 가입자 수 급증

이동욱

승인 2020.03.12 15:44

수원서 한 달간 6970명 늘어… 집값 상승 심리 반영

"경기권 규제 청정지역에 수요자 관심 이어져"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 청약통장 가입자 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의 한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이동욱 기자

[스마트경제] 최근 집값이 가파르게 상승한 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 청약통장 가입자 수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1월 말 기준 전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2388만1491명으로 전월 대비 12만5390명(0.53%) 늘었다. 이 중 경기도가 625만8774명으로 같은 기간 3만9447명(0.6%) 증가하며 상승세를 주도했다.

수원은 1월 한 달간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6970명(1.10%) 증가해 전체 통장 가입자 수가 63만8652명이 됐다. 이 가운데 1순위자가 31만8000여명이다. 수원은 교통개선, 편의시설 확충, 정비사업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갔다. '매교역 푸르지오 SK뷰',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등 재개발 분양이 활발하게 이뤄지면서 청약을 희망하는 신규 가입자 수가 증가했다.

인천도 같은 기간 가입자 수가 총 137만4692명으로 전월 대비 1만1626명(0.85%) 증가했다. 가입자가 증가한 이유는 인천이 현재 아무런 규제를 받지 않는 ‘규제 청정지역’인 데다 인천 송도, 검단신도시 등지의 새 아파트 청약이 이어지면서 가입자 수가 늘었다.

최근 투자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화성시가 3755명으로 전월 대비 1.15% 증가했고 김포(1699명, 0.94%), 용인(3289명, 0.67%), 안산(2302명, 0.66%) 등도 가입자 수가 증가했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비규제지역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서울행 교통 인프라도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데다, 집값이 향후 계속 오를 것 이라는 심리로 인해 경기권 규제 청정지역에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고강도 규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데다, 시중 부동자금이 1000조를 넘어 앞으로도 이들 지역에 소비자들의 관심이 여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욱 기자 dk@dailysmart.co.kr

Tag

#청약통장

저작권자 © 스마트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경기도, 임대주택 '현재 임대료 대비 5%' 이상 못 올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지속적인 부동산규제, 내 집 마련을 위해 수요자들이 주목하는 곳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