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21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팔달 부동산 매매전세 강보합세 전환 |*주거.아파트.단독

2019-11-08 01:3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73144701115 주소복사

수원 팔달 부동산 매매전세 강보합세 전환

  • 황호영
  • 기사입력 2019.11.07 18:41


도내 매매가 전주 비해 0.09% 상승… 팔달 재개발 구역 '숨고르기'
수원시 팔달구 교동 '팔달 6주택 재개발구역' 공사 현장. 사진=중부일보DB
수원시 팔달구 교동 '팔달 6주택 재개발구역' 공사 현장. 사진=중부일보DB

 

과천, 하남, 성남의 아파트 매매·전세가 급등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수원 팔달 부동산 시장이 강보합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1월 1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번 주 도내 아파트 매매가는 전주 대비 0.09% 상승했다.

전주 상승폭(0.08%) 대비 소폭 상승한 수치로, 주요 상승지역은 과천, 성남 수정, 구리, 하남 등으로 집계됐다.

과천(0.46%→0.51%)은 매매가 상승폭이 전주보다 확대, 이번 주 도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성남 수정(0.48%), 하남, 구리(이상 0.46%)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하남은 전주보다 매매가 상승폭이 0.24%p 오르며 이번 주 가장 가파른 시세 급등을 보였다.

수원 팔달(0.26%→0%)은 전주 대비 상승폭이 0.26%p 급락하며 전세가(0.07%→0%)와 동시에 보합전환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GTX B노선 역세권, 팔달 재개발구역 등 가격 상승 기대감이 있는 지역에서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라며 "매매와 전세시장 모두에서 유의미한 거래량이나 실거래가 변동이 관측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안양 동안(0.19%→0.04%), 용인 수지(0.17→0.06%), 용인 기흥(0.23%→0.17%) 등은 지난 3주간의 상승세를 마무리하며 소폭 하락했다.

이번 주 도내 전세가는 전주 대비 0.13% 상승하며 전주 상승폭(0.14%)보다 소폭 축소했다.

최대 전세가 상승 지역은 0.61% 급등한 하남으로, 전주(0.75%)보다는 그 폭이 하락했지만 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가장 큰 전세가 상승을 겪었다.

성남 수정(0.49%→0.5%), 과천(0.47%→0.43%) 등도 0.4% 이상의 급등세를 지속하며 뒤를 이었다.

광명(0.21%→0.16%), 안양 동안(0.16%→0.09%), 용인 수지(0.38%→0.12%) 등은 이번 주 들어 전세가 상승폭이 한풀 꺾였다.

구리(0%→0.09%)는 전주 보합에서 이번 주 상승전환하며 5주 만에 전세가가 상승세로 돌아섰고, 고양(0.04%)은 전주와 비슷한 수준의 전세가 상승을 보였다.

한편, 인천 아파트 매매가(0.07%→0.03%)와 전세가(0.09%→0.04%)는 개발호재가 있거나 교통여건이 양호한 지역의 시세 상승과 노후단지 수요 감소가 겹치며 상승폭이 감소했다.

황호영기자

2019-04-02 / 829198 제거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기자의 눈] 백약이 무효한 부동산 규제, 왜 밀어붙일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1)=서울 개포·반포·잠실·둔촌 등 27개 동 분양가 상한제 지정/ (2)=[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