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아파트.단독(121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3분기 수도권 비규제지역 2.3만여가구 분양-경기도와 인천 비규제지역에 분양물량 |*주거.아파트.단독

2019-07-06 06:1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62361502154 주소복사

3분기 수도권 비규제지역 2.3만여가구 분양-경기도와 인천 비규제지역에 분양물량 분포...정비사업도 곳곳에서 분양

 
▲ 출처=부동산인포

[이코노믹리뷰=정경진 기자]  수도권 곳곳이 청약 등의 규제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분양시장에 신중론이 확산되고 있다. 1순위자의 청약이 줄고 2순위에도 미달이 나는 곳들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상반기 서울 등 수도권에서 청약한 1순위 청약건수는 51만6372건인 반면 올 상반기에는 34만4150건으로 1년 반에 33.4%가 감소했다. 

업계에서는 규제지역 지정으로 대출과 전매제한, 청약자격 등이 제한돼 목돈마련의 어려움이나 재당첨제한 등으로 청약을 포기하는 이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더불어 규제 부담이 덜한 비규제지역 청약자도 점차 증가할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는 3분기(7~9월) 수도권 분양물량을 조사한 결과 임대물량을 제외한 아파트 기준 총 3만8913가구가 일반분양 할 계획인 것으로 집계 됐다고 4일 밝혔다. 이중 비규제지역 물량은 전체의 59.1%인 2만2991가구다. 

수도권 규제지역은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이 해당되며 서울전역, 과천, 성남(이상 민간 공공택지), 하남, 고양, 남양주(이상 민간택지제외), 구리, 안양동안, 수원팔달, 용인수지 및 기흥, 동탄2, 광교 등이 해당된다. 

지역별로 보면 전지역이 규제지역 서울을 제외하고 경기도와 인천 비규제지역에 분양물량이 분포한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아무래도 규제지역에 대한 높은 관심이 과열로 이어지면서 규제가 강화된 측면이 있다”라면서 “이 곳은 여전히 규제와 청약경쟁으로 진입장벽이 높지만 반면 비규제지역은 대출, 청약자격 등의 규제로 인한 진입장벽이 낮아 실수요자들의 접근이 수월하다”고 말했다.

3분기 수도권 비규제지역 주요 분양예정 물량 중에는 분당, 판교와 인접한 경기도 광주에서는 포스코건설과 GS건설이 분양소식을 전한다. 포스코건설은 광주 오포읍에서 1396가구 규모의 오포 더샵 센트럴 포레를 GS건설 컨소시엄은 광주 역동에서 1031가구 규모의 광주역자연&자이를 7월중 분양할 계획이다. 경강선 개통으로 판교, 강남 등으로 이동하기 쉬워졌고 서울세종고속도로 오포IC가 개통되면 차량 교통도 더욱 좋아질 전망이다. 

정비사업들도 곳곳에서 눈에 띈다. 포스코건설은 수원 조원동에서 수원111-4구역을 재개발해 짓는 더샵 아파트 666가구를 9월에, GS건설 컨소시엄은 의정부시 중앙생활권2구역에 2472가구를 짓고 이중 1122가구를 8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SK건설 컨소시엄은 인천 부평구 부개동 부개서초교북측 재개발사업을 통해 짓는 1559가구를 8월경 분양할 예정이다. 

이외에 대림산업은 김포시 마송지구에서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574가구를, 포스코건설은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더샵 아파트 2개 단지를 8월경 분양할 계획이다. 

정경진 기자  |  jungkj@econovill.com  |  승인 2019.07.04  11:24:17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규제와 개발’ 부동산정책, 이대로 가면 됩니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나도 모르는 내 청약자격… 앞으로는 클릭으로 확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