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일반종합(86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고향 가는 길 둘러볼까? … 개발호재 예정된 \'핫한\' 지역 어디? |*부동산 일반종합

2018-09-25 14: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37852302619 주소복사

고향 가는 길 둘러볼까? … 개발호재 예정된 '핫한' 지역 어디?
  • 이정 기자
  • 승인 2018.09.24

-남북관계 개선 기대감 ‘경기∙강원’ 토지가격 급등
-서울 및 광역시 ‘도심 재개발’ 주변으로 투자수요 증가
-세종∙부산∙경남∙제주 등 대규모 개발사업 기대감 여전
올해 상반기 토지가격변동률.(자료=국토교통부)
올해 상반기 토지가격변동률.(자료=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TV 이정 기자] 남북관계 개선 분위기와 구도심의 재개발 사업, 교통 호재 등 대규모 개발 호재가 있는 주요 지역들을 중심으로 토지가격이 강세를 나타낸 곳이 많아 이번 명절에도 부동산 이야기 꽃이 필 것으로 보입니다. 부동산114와 함께 한가위를 맞아 전국 토지 시장 가운데 주목받고 있는 지역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먼저 경기와 강원 지역 토지 시장입니다.

지난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을 시작으로  2차(5월26일), 3차(9.18~20) 회담이 이어지며 남북관계 개선 기대감이 경기이 지역 시장에 반영되고 있습니다. 

북한과 인접한 경기도 △파주시(5.60%) △연천군(3.44%)과 강원도 △고성군(4.21%) △철원군(3.35%) 일대가 시∙군∙구 기준으로 지가 상승률 상위지역에 포진했습니다. 북한과 인접했다는 이유로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지역인 만큼 상승 추세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어서 서울 및 광역시 '도심 재개발' 주변 지역입니다.

서울과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주요 광역시의 구도심 조성 이후 20~30년의 시간이 지나면서 도심 노후화에 따른 ‘도심 재개발’사업이 과거보다 활발해진 분위기입니다. 

서울 △서울 동작구(4.10%) △서울 마포구(3.73%) △부산 수영구(3.67%) △대구 수성구(3.33%) △대구 서구(2.36%) △광주 서구(2.33%) △울산 중구(2.32%) 등 구도심 일대의 토지가격이 강세를 나타냈습니다.

세종·부산 등 대규모 개발 사업 기대감.(자료=부동산 114)
세종·부산 등 대규모 개발 사업 기대감 반영.(자료=부동산 114)

정부 공공기관 이전과 함께 대규모 개발사업이 이어지고 있는 세종시와 부산 해운대구 일대의 개발사업 기대감도 높습니다. 

세종시는 1~4생활권 조성에 이어 5∙6생활권도 본격적인 개발에 들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세종시(3.49%) △부산 해운대구(4.00%) △경남 밀양시(2.55%) △제주 제주시(2.26%) △제주 서귀포시(2.19%) 등이 상반기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GTX, 고속도로 등 교통 개발 호재가 예정된 지역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경기도 파주에서 동탄으로 이어지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A노선의 본격적인 착공이 임박하면서 경기도 파주시와 고양, 동탄 등 경기도 외곽지역의 토지가격 움직임에 긍정정인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광역급행철도 개통 시 파주와 동탄은 서울 도심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B(송도~남양주)∙C(의정부~수원)노선은 사업성 검토 완료까지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에서 경기도 안성과 동탄, 충남 천안, 세종시 일대로 이어지는 '서울-세종고속도로'도 주변 토지시장에 긍정적 영향이 예상됩니다. 서울-세종고속도로는 129km(6차로) 구간에 총 6조7천억 원이 투입될 예정인데 정부는 서울-세종고속도로를 통해 세종시의 행정 기능을 조기에 안정시키고 수도권, 세종, 충청권 연계를 강화하는 균형발전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2022년에 개통되며, 개통 이후에는 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의 혼잡구간이 60% 가량 감소할 전망입니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대에 위치한 '북항재개발' 사업도 내륙과 연계된 해운교통 관점에서 주목할 만 합니다. 부산항 개항 이래 최대 규모의 개발 사업으로, 2020년까지 약 8조원을 투자해 3개 기능의 중심축으로 국제교류가 가능한 해양중심 친수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부산역 일원의 철도 재배치와 원도심과 부산항, 부산역, 신공항과의 연계가 강화되며 자연스럽게 중앙동~초량동 일대 지하차도 추진 등의 교통인프라 개선이 기대됩니다. 개발 기대감에 2018년 상반기 부산 동구 일대의 토지가격은 2.8% 상승한 바 있습니다.
 

0

상권/창업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Q&A] 9.13 부동산대책 10문 10답 전체글 보기
이전글 상가정보연구소, `빅데이터 상권분석 시스템` 10일 개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