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장현국(11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남경필 전 지사에 과태료 부과한다… 공항버스 특위 책임 추궁 |경기도의회(장현국

2019-05-21 05:3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58384588848 주소복사

남경필 전 지사에 과태료 부과한다… 공항버스 특위 책임 추궁


  • 정성욱기자
  • 기사입력 2019.05.20



남경필 전 경기지사. 사진=연합



경기도 공항버스 면허전환과 관련한 불법·특혜의혹을 조사 중인 경기도의회가 의혹의 중심에 있는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에 증인 참석을 거부(중부일보 3월 26일자 3면 보도)한 데 대해 과태료를 부과할 전망이다.

20일 경기도의회 경기도 공항버스 면허전환 의혹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특위 회의를 열고 최종 결과 보고 계획을 결정했다.

특위는 336회 정례회 전날인 오는 6월 10일 최종 결과 보고서를 작성하고, 정례회 시작일인 6월 11일 특위 최종 결과를 본회의에 보고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지난 3월 공항버스 조사특별위원회는 4월 내 출석하지 않을 경우 그동안 남 전 지사와 관련해 신문과정에서 나온 사실들을 인정하는 것으로 간주하겠다며 선전포고한 바 있다.

그러나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는 4번의 증인 출석에도 사유서를 제출하며 불출석해왔다.

공항버스 특위는 남경필 전 지사를 증인으로 신청, 민선 6기 출범부터 진행된 버스 관련 정책 변화 및 한정면허의 시외버스면허 전환과정에 대해 신문할 계획이었다.

특히 앞서 조사특위 4차조사에서는 도가 공항버스 운행의 ‘황금 노선’인 광교노선을 신설해 남 전 도지사의 동생이 대표이사로 재직중인 경남여객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에 대해, 노선 신설을 검토하게 된 시발점인 민원인 A씨가 경남여객과 거래를 하는 바이어였으며 당시 남경필 전 지사와 면담을 했다는 증언도 나온 바 있다.

그러나 남 전 지사가 모든 출석 요구에 불응함에 따라 조사는 무산됐다.

이에 공항버스 특위는 오는 6월 회기 전 남 전 지사가 정당한 사유없이 증인 참석을 거부했는지 여부를 결정해 과태료 처분 여부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김명원 공항버스 특위 위원장은(민주당·부천6) “남 전 지사에 증인 참석 요구를 4번이나 요청 했으나 불참했고, 3번째에는 5일전에 본인에게 일정을 정하면 회의 하겠다고 했는데도 답변이 없었다”며 “6월 회기 전에 최종 결론 내기로 했으며 과태료 부과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도가 개선할 점에 대해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만나거나 해서 집행부의 의견도 들어볼 필요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정성욱기자/sajikoku@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김봉균 도의원 “수도권 통합환승할인제, 경기도 차별” 주장불합리한 협약…버스업체 전체글 보기
이전글 “장기 방치 도내 공공용지 활용방안 찾아야”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