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김기정,이재식(62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을 새롭게] ② 조미옥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의회(김기정,이재식

2022-10-30 07:0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67081096126 주소복사

[수원을 새롭게] ② 조미옥 수원특례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기사입력 : 2022년10월27일 10:35

최종수정 : 2022년10월27일 10:38

"살고 싶은 수원시 위한 방안이나 정책 펼칠 터"
"초선의원 당시 민원 해결 과정서 소통의 중요성 배워"

지난 7월 경기 수원특례시는 민선 8기 집행부와 제12대 수원특례시의회가 출범했다. 수원시에서 가장 큰 현안은 특례시를 특례시 답게 만드는 것일 것이다. 수원시를 새롭게 할 수원특례시의회 의정활동의 구심점인 의장단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조미옥 도시환경위원장이 뉴스핌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수원특례시의회]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도시의 존재는 행복, 수원특례시를 행복한 도시로 만들고 함께 해서 살기 좋은 행복 도시로 가꾸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27일 제12대 수원특례시의회 조미옥 도시환경위원장(더불어민주당, 평동, 금곡동, 호매실동)은 뉴스핌과 만나 이같은 의미로 이번 도시환경위원회의 방향을 설명했다.

이어 조미옥 위원장은 "여야 시의원의 최종 역할은 시민이 행복하고 시민의 삶의 질 증대에 있다. 그러므로 정말 어떤 당론보다 중요한 건 올바른 방향으로 같이 가는 데는 모두 힘을 모아야 된다"라고 강조했다.

수원특례시의 주택노후화는 48%에 육박하는 만큼 도시 재개발, 원도심 도시재생 등 각종 정비사업계획도 산적해있다. 그만큼 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의 역할도 중요하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조미옥 위원장은 "미래 비전을 위해 도시개발 사업 등 지구별 특화된 사업으로 지구별 특화된 사업을 통해서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차근차근 접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조미옥 위원장과의 일문일답이다.

-12대 시의회 개원 100일이 지났다. 소감은.

▲지난 초선의원 4년을 돌아보면 굉장히 편안한 마음으로 했었던 것 같다. 이번에 재선이 되고 또 도시환경위원장으로서의 책무감과 무게감 때문에 그런지 쾌적한 도시환경이라든가 살고 싶어 수원시를 완성하는 데 굉장히 막중한 이런 책임감이 드는 것 같다.

수원시를 바라보는 눈이 미래에 우리 시민들이 떠나고 싶지 않고 수원시에 머물고 살고 싶은 수원시로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주민들과의 소통 시민들과의 소통이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생각된다.

-그간의 의정활동 소신이나 원칙은.

▲소통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을 하고 그다음은 사람이 중요하다. 결국 시민이 우선이다는 점을 말하고 싶다. 모든 정책의 방향을 시민의 관점에서 시민의 눈높이에서 바라본다. (초선의원 당시) 시민의 민원 해결 과정에서 (의회와 의원의)일을 많이 배웠다.

이번 제12대 의회는 초선의원이 많은 만큼 중간 격인 제가 그들을 잘 이끌어주고, 선배 시의원님들을 잘 보좌하면서 뜻있고 내실이 탄탄한 시의회를 만들어가고 싶다.

지난 14일 특별회계 예비비 지출 승인안 예비심사를 하고 있는 조미옥 위원장 [사진=수원특례시의회]

-소속 상임위의 성과나 현안이 있다면.

▲도시환경위원회 같은 경우는 도시개발 도시 정책 도시 디자인이기 때문에 네 사실은 빠르게 성과를 낼 수 있는 부분은 없다. 도시환경위원회라는 게 단기간 성과보다는 이제 장기간의 정책의 방향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미래 비전을 위해 도시개발 사업 등 지구별 특화된 사업으로 지구별 특화된 사업을 통해서 지역 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지금 열심히 하고 있다.

수원시에서 노후화된 주택이 48%에 육박을 하므로 앞으로 재개발 재건축이 굉장히 지속해서 이루어져야 하는 상황이다. 이는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많은 관련이 있다. 원도심의 도시재생 부분도 수원시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빈집 정비 사업 추진, 가로 정비 사업 등을 차근차근 접근해야 할 현안으로 가지고 있다.

-지역구에서 풀어나가야 할 현안은.

▲지역구인 호매실동 하수처리장 상부 공간에 체육시설을 건립하는 것과 2024년 예정인 신분당선 착공을 들 수 있다.

서수원 지역은 지역 주민들이 누릴 수 있는 문화시설 공간이 부족한데 체육시설이 들어온다면 이를 어느 정도 해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고색동이 탄소 중립 1번지로 선정되었는데, 원활히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한, 금곡동 공공도서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서수원 지역은 공공도서관이 절대 부족하고, 금곡동에는 공공도서관이 전혀 없는 실정이다. 오목천동, 고색동, 평동이 고도제한과 군 공항 소음으로 인해 많은 주민이 고통을 겪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집행부의 활동도 살펴보고 있다.

-수원시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수원특례시의 존재는 시민의 행복이다. 그래서 행복한 도시로 만들고 그다음에 이제 함께해서 살기 좋은 행복 도시로 가꾸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작은 일부터 큰일까지 정성 들여서 최선을 다해 현장에 직접 뛰어들어 주민분들과 소통하면서 불편하고 어려운 부분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가겠다.

jungwoo@newspim.com

0

정책/계획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특례시의회 국미순 의원, “수원형 버스 준공영제 도입에 대한 사모펀드 대응방안 전체글 보기
이전글 [1] 팔달구, 관광·의료중심 도시로 육성- ([수원시의회 ‘중추’ 다선 의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