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회(김기정,이재식(607)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전 수원시장 측근 토지용도 변경 특혜 철회하라" |의회(김기정,이재식

2010-11-27 09:3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90817836732 주소복사

"전 수원시장 측근 토지용도 변경 특혜 철회하라"
    기사등록 일시 [2010-11-26 20:42:41]

【수원=뉴시스】이정하 기자 = 민선3·4기 경기 수원시장 측근의 부동산 투기 특혜의혹이 제기됐다.

26일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의 수원시 도시계획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김명욱 의원(행궁·인계)은 "농지보전지역 한가운데 승마장이 들어서는 도시계획행정을 이해할 수가 없다"며 김용서 전 수원시장과 결탁된 측근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시는 지난해 민선 3·4기 수원시장의 최측근인 김모씨에게 고색동 생산녹지 8685㎡ 규모를 승마장(운동시설) 부지로 토지형질변경을 해줬다"며 "이로 인해 이 일대 토지가격이 몇 배로 뛰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시가 부동산 투기목적임을 알면서도 결정권자의 외압에 의해 토지형질변경을 해준 것"이라며 "때문에 관련 협의 부서에서도 승마장 조성부지가 가능한 것처럼 엉터리 협의 결과를 내놓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특히 "김씨는 전임 시장이 해외방문 때 함께 동행하거나 선거에 깊숙히 관여했던 인물"이라며 "현재 특혜의혹에 대한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아는데, 이와는 별도로 시 차원에서 토지용도를 원점으로 돌려 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고색동 생산녹지를 주유소 건립부지 용도로 토지형질변경 허가를 내준 것도 전임 시장의 외압에 의한 특혜라고 지목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최철규 도시계획국장은 "승마장과 관련한 토지형질변경은 구청장의 권한"이라며 "인허가 과정에서 문제가 있다면 면밀하게 검토해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 일대 김씨가 사들인 땅 1만2000여㎡에 대한 토지형질변경 인허가 내역과 전임 시장 연루 혐의 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jungha98@newsis.com

<손 안에서 보는 세상, 모바일 뉴시스>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팔달구등 구도심 재생해야 산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의회 제9대 의회 기사 모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