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서울시, 독자적인 재난생활비 지원..가구별 최대 50만원(종합) |*서울시,의회

2020-03-18 11:5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4499972587 주소복사

서울시, 독자적인 재난생활비 지원..가구별 최대 50만원(종합)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20.03.18 11:18 수정 : 2020.03.18 11:18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가구원 수 별로 30만원에서 50만원을 지역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급한다. 지원금액은 가구별로 1~2인 가구는 30만원, 3~4인 가구는 40만원, 5인 이상 가구는 50만원으로 1회 지원한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직접 타격을 입은 시민들의 고통을 실질적으로 보듬어 주기 위해 독자적인 '서울시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전날 국회를 통과한 추경에 긴급생활재난비가 포함되지 않았다"며 "정부 추경 지원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계층에 대한 즉각적인 지원을 위해 서울시가 자체적으로 긴급생활재난비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시는 지난 10일 중위소득 기준이하 가구에 60만원의 상품권을 지원하는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으나, 이번 추경 안에서는 반영되지 않았다.

이번 대책으로 지원을 받게 되는 가구는 117만7000 가구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시 중위소득 100% 이하 191만가구 중 금번 추경예산안 등으로 정부의 지원을 받는 73만 가구는 중복지원을 막기 위해 제외했다.

제외되는 중복대상자는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사업 대상자, 특별돌봄쿠폰 지원대상자, 생활지원비 및 유급휴가비용 지원, 실업급여 수급자, 긴급복지 수급자, 기타 청년수당 수급자 등이다. 신청절차는 최소화 했다. 신청은 각 동주민센터를 통해 30일 부터 받는다.

시는 이를 위해서 가용가능한 모든 예산을 총 동원해 총 3271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재난관리기금'을 통해 소요 재원을 충당하고 부족분은 이번 추경을 통해 확보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이번 긴급생활비 지원 대책은 기존 지원제도의 사각지대에 있으나 코로나19로 생계가 곤란해진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까지 대상을 넓힌 실질적 민생 지원 대책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ahnman@fnnews.com 안승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서울 재개발·재건축 개발 전·후 모습 생생하게 본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서울시, 신천지 부동산 30건 지방세 세무조사…전방위 압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