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공직문호 확대해라" 박원순 시장 한마디에… |*서울시,의회

2012-09-21 06:4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48177769510 주소복사

"공직문호 확대해라" 박원순 시장 한마디에…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성훈기자]
[[희망채용, 대한민국을 바꾼다]서울시 저소득층 채용비율 2%→10%로 확대]

지난해 10월말.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임한 직후 서울시 인사과엔 풀기 어려운 숙제가 떨어졌다. 저소득층 채용비율을 대폭 확대하라는 박 시장의 지시였다. 공직을 준비하는 수험생 모두를 고려해야 하는 실무부서 입장에선 받아들이기 어려운 과제였다. 그러나 박 시장은 "누구에게나 공직에 입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한다"는 원칙을 강조하며 직원들을 독려했다. 2개월 뒤인 올해 초,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며 내놓은 결과물은 놀라웠다. 전체 9급 채용인원의 10%를 저소득층에서 뽑기로 한 것. 법(지방공무원 임용령 51조의4)에서 정한 기준이 '1% 이상(9급 공채 저소득층 구분모집 비율)'인 점을 감안하면 그야말로 파격적인 수치였다.

구아미 서울시 인사과장은 20일 "공무원 채용 사상 최대 비율이며 전국 최대 규모"라고 전제한 뒤 "실무자 입장에선 굉장히 파격적인 시도였다"며 "사회적 약자의 경우 공직에서 문을 열어주지 않으면 민간기업에선 더 갈 곳이 없다는 생각으로 전격적으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공부문에서 먼저 실천하고 민간에도 이 같은 분위기를 확산시켜 유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실제로 시는 올해 저소득층 지원자 중 63명을 일반행정과 세무, 기계, 보건, 토목, 건축 분야의 9급 공무원으로 채용했다. 현재 채용시험이 진행 중인 사회복지직 채용인원(16명)을 감안하면 전체 채용인원(830명)의 10% 가까이가 뽑힌 셈이다. 935명 중 20명(2.1%)을 채용한 지난해와 비교하면 대폭 늘어난 규모다.

응시자격은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기초생활보장수급권자(2년 이상 수급)에게 주어진다. 올해엔 한부모가족지원법상 보호대상인 저소득층 한부모가족도 추가됐다.

구 과장은 "앞으로도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공직문호를 계속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다만 청년실업자 불만 야기, 전체 공채 채용규모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확대 규모에 대해선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부처 전체의 공무원 채용을 담당하고 있는 행정안전부도 일찌감치 저소득층 선발에 공을 들여왔다. 지난 2009년부터 저소득층의 공무원 임용을 촉진하기 위해 9급 공채 선발예정인원의 1% 이상을 저소득층만이 응시할 수 있도록 시험을 분리해 실시해온 것이다.

연도별로 보면 2009년엔 전체 2291명 중 22명(0.96%), 2010년엔 1644명 중 12명(0.74%), 2011년엔 1422명 중 13명(0.91%)을 저소득층에서 뽑았다. 올해의 경우 채용비율을 높여 2180명 중 44명(2.02%)을 채용하는 게 목표다. 최종합격자는 이달 28일에 나온다.

박재민 행안부 성과후생관은 "가난의 대물림으로 인한 기회의 불평등을 해소하고,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라며 "내년 초에 '2013년 9급 공채 저소득층 구분모집 선발인원 및 일정 등을 확정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석환, 기성훈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한경데스크] 블룸버그와 박원순 전체글 보기
이전글 박원순 "주차장·車·책 공유"…도시문제 해결책 제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