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박원순 시장, 박 전 대통령 가옥 조성사업에 긍정적 |*서울시,의회

2012-09-01 09:3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46459913149 주소복사

박원순 시장, 박 전 대통령 가옥 조성사업에 긍정적

뉴스1 원문 기사전송 2012-08-31 20:27

박원순 서울시장은 31일 중구청이 추진하고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가옥 주변 공원화 사업과 관련해 "당대 평가도 문제지만 다음 세대도 평가할 수 있도록 보존하는 정도는 해야 한다"며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박 시장은 이날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240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 참석해 민주통합당 김문수(성북2)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문수 의원은 정부가 추진중인 정부수반유적복원사업을 언급하면서 "평가가 극명한 분들에 대해서는 허가를 내줘서는 안된다"고 주문했다.

이에 박 시장은 "시와 사전에 협의하거나 예산 지원은 없다"고 전제한 뒤 "일방적인 기분보다는 전문가와 의견을 달리하는 전문가들을 만나 객관적인 평가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또 "역사의 평가는 훗날 역사가가 할 것이기 때문에 멸실훼손을 막아 보존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며 정부수반유적복원사업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마을공동체 사업'에 대한 논란이 이어졌다.

새누리당 이상묵 의원(성동2)으로부터 "마을공동체사업이 잘되고 있는 것 같냐"는 질문을 받은 박 시장은 "마을공동체사업의 성공은 주민자율성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과거에 했던 서울시 사업이 산발적으로 진행됐는데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힘이 담겨 있지 않으면 사상누각의 사업일 수밖에 없다"며 "통합적 고민을 하며 진행했기 때문에 성격은 다르게 집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행 초기 단계인 이 사업은 아직 성과나 문제점이 드러나지 않은 상태"라며 "일부 자치구에서 과열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그렇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박 시장은 '마을공동체 사업을 자신있게 설명하는 사람이 현장에 없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 "현장을 가보셨나, 어디어디 가봤나"라고 반문하며 "의원님을 모시고 가야겠다"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박 시장은 이날 대형마트·SSM 영업제한 조례 개정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박 시장은 "전통시장 상인들을 보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구청단위에서 조만간 개정이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중앙정부에도 백화점과 쇼핑센터 내 대형마트를 영업제한 범위안에 포함할 수 있도록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요청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또 박 시장은 김종욱 의원(민.구로3)의 '서초구청과 삼성을 상대로 한 강남역 침수 사태 보상권 청구 여부' 질문에 "강남역 침수 원인이 삼성과 서초구청의 조치 때문인지 확인하고 삼성에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강남역 침수 원인이 삼성의 책임이 있다면 그 문제에 삼성이 기여를 해야 되지 않을까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는 29일부터 3일간 진행된 제240회 임시회 시정질문 일정을 마치고 9월3일부터 상임위 활동에 들어간다.

(서울=뉴스1) 박선우 기자

1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박원순 시장 "시민 제안 채택율 17배 증가했다는 칭찬이 가장 좋아"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세계에서 가장 살기좋은 도시는 멜버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