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박원순, 복지·서민경제 강화한다 |*서울시,의회

2012-08-06 07:2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44205429348 주소복사

박원순, 복지·서민경제 강화한다

이데일리 원문 기사전송 2012-08-05 15:09 최종수정 2012-08-05 15:43

 
- 복지와 서민경제 강화한 하반기 조직개편안 마련
- 사업 끝난 부서 및 유사·중복 부서 통·페합


[이데일리 강경지 기자]서울시가 복지정책과 서민경제 등 시정운영 핵심과제를 추진할 실무조직을 중점 강화하고 유사·중복 부서는 통합하거나 축소한다.

서울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하반기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하반기 조직개편안은 박 시장이 취임 후 지난 1월 단행한 1단계 조직개편의 기본틀인 5실 4본부 5국을 유지하면서 투명행정과 복지정책, 경제적 약자를 포용하는 경제정책의 추진조직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시는 ‘희망서울 시정운영계획’의 성공적 추진을 뒷받침하기 위해 서민경제와 복지·도시·주거재생·문화관광 등을 중점 보강했다.

행정정보서비스 제공을 전담하는 부서로 ‘정보공개정책과’를 신설하고 산하기관·보조금·민간위탁 운영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경영감사담당관’을, 시민참여감사(옴부즈만) 확대를 위해 민원해소담당관을 보강한다.

서민경제를 위해 ‘소상공인지원과’와 ‘노동정책과’를 신설하고 ‘생활경제과’를 ‘민생경제과’로 재편한다.

복지와 관련, ‘인권담당관’을 신설하고 ‘장애인복지과’를 ‘장애인복지정책과’와 ‘장애인자립지원과’로 확대한다. 복지건강실 산하에 ‘동물복지과’를 새로 만들고 ‘광역친환경급식 통합지원센터’도 설치한다.

주택분야 조직도 보강한다. 임대주택공급의 추진동력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뉴타운대책의 추진을 위해 ‘공동주택과’를 신설하고 ‘공공관리과’를 ‘재생지원과’로 확대 개편한다. 도시농업과 도시안전망, 문화·관광분야의 조직도 강화한다.

일부 사업이 종료된 부서나 유사·중복 부서는 통페합한다.

도시기반시설본부의 ‘시책사업추진단’은 폐지하고 ‘동대문디자인파크부’와 ‘공공사업부’를 ‘공공시설부’로 축소·통합한다.

전문성 확보가 어려운 현행 순환보직제의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해 주요 실무직위에 사무관을 배치하는 ‘실무사무관제’를 도입한다.

조직개편안은 9월 시의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10월중 시행될 예정이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서울시 산하기관 ‘박원순식 개편’ 마무리 전체글 보기
이전글 박원순 "하루 이자 21억…잠이 옵니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