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박원순시장, 李대통령에 지방분권ㆍ재정지원 건의 |*서울시,의회

2012-02-01 08:3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28052824438 주소복사

박원순시장, 李대통령에 지방분권ㆍ재정지원 건의

연합뉴스 기사전송 2012-02-01 06:02 최종수정 2012-02-01 06:59

 

시도지사회의 참석..교통ㆍ보육ㆍ임대주택 국비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여수에서 열리는 전국시도지사 회의와 전국시도지사 협의회에 참석해 지방분권과 정부의 재정지원 확대를 적극 건의한다.

박 시장은 이명박 대통령과 행정안전부, 국토해양부, 기획재정부 장관을 상대로 대중교통요금 인상의 불가피성을 설명하고 무임수송 손실비용 지원, 영유아 보육과 저소득층 급여지원의 국비분담률 상향조정, 공공임대주택 건립에 대한 정부지원 확대를 요청한다.

시는 최근 행정안전부에 물가안정을 위한 대중교통요금 인상 자제 요청에 적자 누적을 들어 부정적 입장을 전달했으며, 이날 회의에서 기존 입장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시는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비용이 연간 2천230억원(2010년 기준)에 이르러 국가보조가 필요하다고 밝히면서 지하철 노후 시설 교체와 내진보강 사업비 5천600억여원도 함께 공식 요청할 계획이다.

영유아 보육과 저소득층 급여 지원도 국가 정책 사업인 만큼 국비보조금의 기준 비율을 전국시도지사협의회의 의견인 90% 이상으로 상향 조정할 것을 건의한다.

시 관계자는 "0~2세 영유아 보육사업비에 대한 국비 보조는 20%, 기초생활수급자 7대 급여에 대해서는 50%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국민임대주택과 재개발임대주택에 대한 국고보조를 호당 50% 이상 수준으로 상향 조정하고, 장기전세주택도 이에 준해 보조할 수 있는 기준을 마련하는 등 정부 지원을 확대하도록 건의할 예정이다.

시는 서울의 높은 토지매입비가 반영되지 않은 채 전국의 일률적인 비율로 국고 보조가 이뤄지고 있어 지원 규모가 호당 실 건설비(1억9천600만원)의 12%(2천400만원)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총회에서는 지방분권을 위한 시ㆍ도간의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19대 총선에서 각 정당이 이와 같은 내용을 공약에 반영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16개 시ㆍ도지사의 공동명의로 채택한다.

성명서에는 각 정당 내 지방분권 추진기구 설치, 국회 내 지방분권특별위원회 설치, 지방재정 자주권 확보를 위한 장치 마련, 조례입법 범위 확대, 자치조직권과 인사권 확보를 위한 법 개정, 지방분권을 위한 헌법 개정 추진 등의 내용이 담긴다.

lisa@yna.co.kr
(끝)

<연합뉴스 모바일앱 다운받기>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박원순 ‘오세훈 오페라하우스’ 대신 시민농장 짓는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박원순, 오늘 뉴타운 출구전략 발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