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25~49세 서울시민 10명 중 4명 미혼 |*서울시,의회

2011-12-26 07:3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24852540755 주소복사

25~49세 서울시민 10명 중 4명 미혼
데스크승인 2011.12.26     

  서울의 25~49세 시민 10명 중 4명 정도가 결혼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처음으로 황혼이혼이 신혼이혼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시에 따르면 25~49세 미혼인구는 1970년 21만5천184명에서 2010년 158만6천569명으로 40년 사이 7배 늘었다.
 같은 기간 25~49세 인구 중 미혼 비중은 11.9%에서 37.9%로 26%포인트 증가했다.
 결혼 시기도 점차 늦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0년 기준으로 평균 초혼연령은 남자 28.3세, 여자 25.5세였으나 2010년에는 남자 32.2세, 여자 29.8세였다.
 미혼 인구의 증가는 주거형태 변화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2010년 1인 가구의 혼인상태별 분포를 보면 미혼이 51만4천가구(60.1%)로 가장 많았으며 사별 14만9천가구(17.4%), 이혼 10만8천가구(12.6%), 유(有)배우 8만4천가구(9.8%) 순이었다.
 1인 가구는 1995년 15만6천207가구에서 2010년 85만4천606가구로 5배 정도 증가했다.
 이 중 이혼한 1인 가구는 10배, 배우자가 있으나 직장 등의 문제로 가족과 떨어져 사는 1인 가구는 4배 늘었다.
 또 이혼한 부부 중 동거기간이 '20년 이상'인 부부는 1990년 6.6%에서 2010년 27.3%로 증가했다.
 반면 결혼 후 '4년 이내 이혼'은 같은 기간 38.3%에서 25%로 줄어 황혼이혼이 지난해 처음으로 신혼이혼을 앞질렀다.
 이혼한 서울시민 중 50세 이상은 1980년 15.1%에서 2010년 49.7%로 증가, 전체 이혼인구 중 절반을 차지했다.
 시 관계자는 "여권 신장으로 결혼에 대한 전통적 인식이 변화하면서 미혼인구와황혼이혼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2011 뉴스1 국내 10대뉴스] 시민의 반란,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 전체글 보기
이전글 [뉴시스 인터뷰]박원순 시장 "내년부터 강남북 균형인지 예산제도 실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