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박원순-송영길 회동, 큰일 내나 |*서울시,의회

2011-11-17 16: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321513894458 주소복사

박원순-송영길 회동, 큰일 내나

한국경제 원문 기사전송 2011-11-17 15:47 최종수정 2011-11-17 16:01

[한경속보]박원순 서울시장이 정치적 포폭을 넓혀가고 있다.취임식이 열린 지난 16일 야권의 잠재적인 ‘대권주자’인 김두관 경남도지사를 만난데 이어 17일에는 송영길 인천시장과 조찬회동을 가졌다.

수도권 야권 광역자치단체장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송영길 인천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 정동의 한 음식점에서 조찬회동을 갖고 ‘상생발전과 미래도약을 위한 서울·인천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합의문은 인천 백석동에 위치한 수도권매립지 사용연장 등을 논의할 테스크포스(TF)팀 구성과 친화적인 도심재개발에 대한 경험 공유 등을 담았다.

박 시장은 “여러 현안이 있지만 함께 시민의 어려움을 공감하고 해결하겠다는 상호호혜 정신이면 (서울과 인천이 어떤 문제도) 다 (해결)할 수 있다”며 회동 의미를 부여했다.송 시장은 “박 시장 체제가 이전과 다른 점은 이렇게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박 시장은 조만간 야당 소속인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을 만날 계획인 것으로 알려져 그의 행보에 정치권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시는 야권 광역단체장과의 회동이 정치적 의미로 해석되는 것을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서울시 정무부시장실의 한 관계자는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등 인천과의 현안이 있어 만난 것이며 정치권 이야기는 한마디로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안희정·최문순 지사와의 회동도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하지만 야권통합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정치권의 시각은 서울시 주장과는 다르다.“박시장이 내년 총선과 대선을 겨냥해 ‘야권 광역단체장 벨트’를 구상하고 있다”“박 시장이 야권통합의 추진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서울시가 민주당,민주노동당,시민사회그룹 등과 지방공동정부 구성을 서두르는 것도 “박 시장이 정치적 행보에 치중한다”는 관측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김형주 서울시정무부시장은 이날 공동정부 구성을 위한 실무워크숍을 주재했다.워크숍에는 김두관 경남지사가 야권후보통합과정을 통해 당선된 후 공동정부를 구성할때 참여한 민노당 소속의 강병기 전 경남도 정무부시장과 김기식 혁신과통합 공동대표등이 참여했다.

취임한 지 3주 밖에 안된 박 시장이 대학 등 외부강연과 광역자치단체장 회동 등에 적극 나서자 서울시 내부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보궐선거를 통해 당선돼 임기가 2년 8개월에 불과한 시장이 ‘작은 정부’라고 불리는 서울시 행정을 파악하기도 바쁜데 너무 잦게 외부활동에 시간을 활애하고 있어서다.

서울시의 한 관계자는 “행정전문가였던 대다수 이전 시장들도 취임도 2∼3개월은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시정배우기에 주력했다”며 “박 시장이 외부활동으로 시정의 방향을 알리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본업인 시정을 등한시한다는 비판이 나올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김태철 기자 synergy@hankyung.com

<성공을 부르는 습관>
ⓒ 한국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송영길-박원순 상생발전 ‘맞손’ 전체글 보기
이전글 [기고] 서울특별시장 박원순님에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