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분양가상한제 적용 싼 아파트 쏟아진다 |*서울시,의회

2011-02-23 04:2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98402587719 주소복사

분양가상한제 적용 싼 아파트 쏟아진다

서울서 주변 새 아파트보다 5~15% 저렴해 인기 예고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주변 시세보다 싼 아파트가 서울의 재개발·재건축사업지에서 많이 나온다. 대부분의 물량이 도심이거나 지하철 역세권이어서 전세난에 시달리는 청약예금통장 가입자들이 노릴 만하다.

중앙일보조인스랜드 조사에 따르면 올해 서울서 상한제가 적용되는 재개발·재건축 아파트는 25개 단지에서 1만7803가구다. 이 중 조합원분을 빼면 대략 4220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강북권 재개발 단지에서 많이 나오고 재건축은 5곳에 불과하다. 재개발 사업지는 대부분 대단지이고 도로·공원 등 기반시설도 계획적으로 조성되기 때문에 주거여건이 좋은 편이다.

가장 큰 장점은 상한제를 적용받은 물량이어서 분양가가 싸다는 것이다. 지역마다 다르지만 본지 조사 결과 인근 새 아파트보다 5~15% 싼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으로는 3.3㎡당 100만~300만원 정도 싼 편이다. 서울 성동구 옥수동의 래미안 옥수12구역은 예상분양가가 3.3㎡당 1850만~1950만원이다.

국민은행 시세에 따르면 성동구 금호동의 서울숲 푸르지오의 평균 매매가는 3.3㎡당 2045만~2300만원, 옥수동 한남하이츠는 3.3㎡당 2100~2200만원으로 최고 15% 정도 싸다.

현대건설이 화곡3주구를 재건축하는 아파트도 예상 분양가가 3.3㎡당 1900만~2000만원으로 인근 아파트 시세(3.3㎡당 2000만~2100만원)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갖췄다.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 권오진 차장은 “주변 아파트보다 5% 정도 분양가를 싸게 내놓는 게 목표”라며 “오랜만에 나오는 브랜드 단지인 데다 분양가도 싸므로 실수요자들이 관심을 가질 만하다”고 전했다.

올해 분양가상한제 폐지되면 희소성 더 높아져

실수요자가 올해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에 관심을 기울여야할 또 다른 이유는 분양가 상한제 폐지 가능성이다.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폐지안이 연내 통과한다면 소비자들이 분양가 부담을 더 많이 떠안아야 한다.

그동안 재개발·재건축 일반분양분은 경쟁률이 높아 내 집 마련이 쉽지 않다는 게 단점으로 꼽혔다. 실제 부동산경기가 침체됐던 지난해 12월 동작구 흑석센트레빌은 1순위서 최고 9대1(전용 59㎡)의 경쟁률이 나왔다. 일반인을 위한 물량이 적었기 때문에 경쟁이 치열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올해는 청약 경쟁이 훨씬 덜해질 것으로 보인다. 물량이 많기 때문이다. 예컨대 동대문구 답십리 16구역에선 일반인 몫으로 1087가구가 나오고 신공덕 6구역 등 서대문구와 마포구 등 직장인 수요가 많은 지역에서도 넉넉하게 분양된다.

수요자들은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얼마나 저렴한지 따질 필요가 있다. 입주 후 시세상승에 큰 기대를 걸 수 없기 때문에 기존 아파트보다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신한은행 이남수 부동산 팀장은 "조합원들이 전용 85㎡이하의 중소형을 선호해 중대형 일반분양분이 많아졌다'며 "예년보다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졌지만 중소형의 경쟁률은 여전히 치열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첨 안정권에 들 청약가점은 중소형(전용 85㎡ 이하)이 50점대 후반, 중대형(전용 85㎡ 초과)은 30점 중반 정도에서 끊길 것 같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민간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은 1~3년이다. 즉 중소형은 입주 직후부터, 중대형 평형은 입주 전에도 팔 수 있다는 것이다.
임정옥 jolim@joongang.co.kr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서울 재개발 조합장 선거 이젠, 선관위가 감독 한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서울시, 재개발·재건축 조합 운영자금 대출조건 완화기사보기 댓글보기 [0] 기사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