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삼성물산, 용산역세권개발 경영권 포기(종합) |*서울시,의회

2010-08-31 15:5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83237402889 주소복사

삼성물산, 용산역세권개발 경영권 포기(종합)

연합뉴스 | 기사전송 2010/08/31 14:22

AMC 지분 45.1% 양도..파견 임직원도 철수키로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삼성물산이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의 주도권을 내놓는다.

삼성물산은 31일 현재 보유 중인 용산역세권개발㈜(AMC) 지분 45.1%(약 13억5천300만원)를 코레일과 롯데관광개발에 양도하는 내용의 공문을 드림허브 이사회 측에 전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원익 사장을 비롯한 14명의 파견 임직원도 철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삼성물산은 용산국제업무지구개발 사업을 실질적으로 주도해온 AMC의 대주주로서 경영권을 포기하고, 드림허브 지분 6.4%만 가진 소액주주가 된다.

그러나 철도시설이전공사와 토양오염정화사업 등 이미 따낸 4천억원 규모의 공사와 5천억~6천억원 규모로 예상되는 시공권 지분에는 변함이 없다.

삼성물산의 AMC 경영권 포기는 최근 코레일과 드림허브 이사회 측이 이날까지 경영권 재편을 위해 AMC 지분을 전량 양도해달라고 요구한 것에 따른 것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결정은 사업을 정상적인 추진하고자 드림허브 이사회의 의결을 존중한 것"이라며 "우리 측은 합리적인 자금조달 방안을 제시했지만, 건설투자자만의 지급보증을 요구하는 대주주사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용산국제업무지구개발 사업은 땅주인이자 대주주인 코레일의 주도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코레일 측은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어느 정도 예상한 수순"이라며 "앞으로 단순 건설출자사가 아니라 과거 컨소시엄의 대표사로서 이 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일정한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ljungberg@yna.co.kr

(끝)

<뉴스의 새 시대, 연합뉴스 Live>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포토 매거진>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구도심 재개발 속도조절" 전체글 보기
이전글 '삼성물산 640억원 알박기' 속에 숨은 비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