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19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건설사들 세종시 ‘손익계산’에 분주 |*서울시,의회

2010-06-18 07:2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276813645431 주소복사

건설사들 세종시 ‘손익계산’에 분주

10개 건설사 중도금 연체 중 “최종 결론나면 사업 재개”

아파트 용지 분양받은 10개 건설사 아직지난해 9월 정운찬 당시 총리 내정자가 세종시 원안 수정 방침을 밝히면서 촉발된 세종시 논란이 10개월만에 끝나게 됐다. 이명박 대통령이 세종시 수정안 처리 문제를 국회에 맡기고, 여야가 이날 내 표결 처리를 하기로 한 것이다. 세종시 수정안의 운명은 해당 상임위인 국토해양위원회의 표결로 결정되는데 위원회 소속 위원 31명 중 21명 가량이 수정안에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세종시 수정안은 사실상 폐기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세종시 주택건설사업 등에 참여하고 있는 건설사들은 손익계산에 분주하다. 아직 최종 결론이 나지 않은 만큼 직접적인 건설사들의 움직임은 없다.

토지연체대금 5237억원…연체이자만 599억원

2007년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민간 건설사에 분양한 제1생활권 내 공동주택용지(113만 m²)에 대해서는 10개 건설사가 중도금 납부를 계속 미루고 있다. 건설사들은 현 정부에서 수정안을 적극 추진하자 토지 계약 당시와 사업 환경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이유로 중도금 납부를 미뤄온 것이다. LH 세종시사업본부에 따르면 올 5월말 현재 현대건설 등 10개 업체가 연체중인 토지 대금은 5273억원이다. 이 중 원금은 4674억원이고 나머지 599억원은 연체이자다.

LH 세종시사업본부 관계자는 “세종시 처리 문제가 최종적으로 매듭지어 지지 않았기 때문에 아파트 용지 대금 미납액과 관련해 LH 입장에서는 아직 새로운 처리안을 만들지 않았다”며 “건설회사도 아직 구체적인 방침은 정하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의 속내는 주택사업에서 발을 빼고 싶다는 것이다. 아파트 분양시장이 언제 회복될 지 불투명한 상황에서 이미 충남 지역에는 미분양 아파트가 1만4000여가구나 적체돼 있기 때문이다. 는 상황이고 아파트 분양 시장이 언제 회복될지도 불투명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계약을 맺었고 계약금과 일부 중도금을 납부한 상황이기 때문에 현실적으로는 어떤 식으로든지 사업을 재추진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파트 용지를 분양받은 A건설 관계자는 “수정안이 폐기되더라도 기업들을 적극 유치하는 방안은 원안에 플러스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전체적인 시장 상황은 좋지 않지만 원안보다는 사업성이 조금 더 나이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세종시 처리안이 최종 확정되면 LH와 협상해 사업을 계속 진행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B건설 관계자는 “워낙 지방 주택경기가 침체돼 있어 사업을 재개 하더라도 분양시점을 언제로 잡을 지는 여전히 고민거리”라고 말했다. 세종시 수정안이 폐기되더라도 행정기관의 이전 등은 상당기간 지연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행정중심복합도시의 핵심기능인 정부청사 건설사업이 1년가량 중단된 데다 일부는 아직 공사 발주조차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토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청은 세종시 수정안 처리문제에 대한 결론이 나기 전까지는 일단 원안과 수정안 결과에 영향을 받지 않는 기반시설 건설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충북 청주와 대전,충남 공주 등 주변지역을 연결하는 광역도로망 구축사업과 상하수도, 체육시설, 공원 등의 건설공사는 변함없이 진행한다는 것이다.

 

함종선 jsham@joongang.co.kr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세종시 운명 ‘폭풍전야’ 전체글 보기
이전글 세종시 논란 결국 원안으로...후푹풍은 없나?

맨위로